이인영, “한국당, ‘조국 헌법소원’…엉터리‧억지”
이인영, “한국당, ‘조국 헌법소원’…엉터리‧억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인영, “소·부·장 신속한 처리 촉구…국회 싸우더라도 할 일 해야”
이인영 원내대표가 대화를 하고 있다. [사진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 자유한국당이 조국 법무부 장관의 권한 행사가 위헌이라며 헌법재판소에 헌법소원을 내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0일 “억지”라고 평가절하 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정책조정회의에서 “헌법소원은 국민의 기본권 보장을 침해했을 때 제기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정당은 권리가 없는 사당으로서 헌법 소원을 청구할 자격 조차 없다”며 “가처분 신청 요건조차 갖추지 못한 엉터리 신청”이라고 비꼬았다.

이 원내대표는 “조 장관은 윤석열 검찰총장 자체 개혁안의 상당 부분을 수용해 신중하게 검찰개혁을 추진하고 있다”며 “그런 장관의 검찰 개혁이 위헌이라는 것은 설득력이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한국당은 검찰 개혁안마저 반대하는 것인지 대답하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내일이면 일본이 수출규제를 한지 100일째”라며 “일본 정부가 국내 정치를 위해 한국 때리기를 계속하는 만큼 우리도 더 신발 끈을 졸라 매야한다”고 강조했다.

소재·부품·장비 특별법의 신속한 처리를 제안하면서 “경제 한일전에 임하는 기업들의 뒷받침을 위해 국회가 싸울때는 싸우더라도 할일을 차질 없이 해내자”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