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29일부터 사법개혁법안 처리 가능…카운트다운” 압박
이인영, “29일부터 사법개혁법안 처리 가능…카운트다운” 압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인영, “11일 정치협상 가동…사법‧정치 개혁안 논의 착수”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원내대표회의실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 /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0일 “오는 29일부터 국민의 명령이었던 사법개혁법안을 처리할 수 있게 됐다”고 패스트트랙 지정 법안의 합의 처리를 촉구하는 등 자유한국당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였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정책조정회의에서 “사법개혁 법안의 국회 처리가 카운트다운에 돌입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도 “여전히 패스트트랙에 의한 처리보다는 합의처리가 우선”이라며 “여야가 11일 정치협상 회의를 가동해 사법‧정치분야 개혁안에 대한 논의에 착수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 원내대표는 “검찰개혁을 둘러싼 사회적 갈등이 반복되지 않도록 신속하고 명쾌하게 검찰개혁을 추진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여상규 자유한국당 소속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의 욕설 논란에 이어 같은 당 이종구 산업통상자원 중소벤처기업위원장이 참고인들에게 욕설을 하자 “한국당은 욕설과 막말 정치를 멈추고 민생정치로 돌아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원내대표는 “욕설과 막말로 무한 정쟁만 반복할 때가 아니다”라며 “국회의원 윤리 규정을 강화해서 욕설과 막말의 정치를 뿌리 뽑겠다”고 강조했다.

해당 내용과 관련해서 박찬대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정책조정회의 직후 기자들을 만나 욕설은 국민 정서에 맞지 않고 품격에도 맞지 않아 윤리위에서 구체적으로 논의돼야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됐다고 밝혔다.

다만 욕설은 평소 말버릇, 인격이 반영되기 때문에 이것을 어디까지 윤리위에서, 규정으로 제어할 수 있을지는 고민해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