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사고 다발지역서 보행노인 190명 사망...가장 빈번한 곳은?
교통사고 다발지역서 보행노인 190명 사망...가장 빈번한 곳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광주, 서울 등은 교통사고 다발지역에서 절반 사망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이청원 기자] 지난해 교통사고 다발지역에서 보행노인 190명이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소병훈 의원이 도로교통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보행노인 교통사고가 같은 장소에서 3건 이상(사망사고 포함 2건 이상) 발생한 사고다발지역이 전국에 총 529개소로 확인됐다.

지역별로 보면 (총529개소) 서울이 116개소로 가장 많았으며 경기 94개소, 부산 59개소, 경남 36개소, 경북 31개소, 대구 29개소, 전남이 26개소, 충남 24개소로 뒤를 이었다.(가장 적은 곳은 세종시 1개소) 

보행노인 교통사고 다발지역 사망자는 총190명이었으며 보행노인 교통사고 사망자(842명)의 22.6%를 차지했다. 바꾸어 말하면 보행노인 사망자 10명중 2.26명은 사고다발지역에서 발생하는 위험률을 보였다.

보행노인 사고다발지역 사망자가 보행노인교통사고 사망자에서 차지하는 비율을 지역별로 보면 부산이 47.4%(38명중 18명)로 가장 높았으며, 광주 46.4%(28명중 13명), 서울 45.4%(97명중 44명), 대구 27.0%(37명중 10명)순으로 사망 위험성이 높았다. 

교통사고 다발지역 사고 상위 10개소를 보면, 부산 부산진구 부전동(새싹로 14번길 부근)과 서울 동대문구 용두동(동서시장부근)이 각각 15건으로 가장 많았다.

또 보행노인 교통사고 시간대별 사망자 현황을 보면 전체 842명 중 144명 18-20시 17.1% 1위, 06-08시 106명 12.6% 2위, 20-22시 102명 12.1% 3위로 동시간대에 40%가 넘는 352명의 사망자가 발생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