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지옥' 이동욱, "스스로를 돌아볼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
'타지옥' 이동욱, "스스로를 돌아볼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의 장르물이 기대된다...'성공적인 연기 변신'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이청원 기자] 배우 이동욱이 ‘타인은 지옥이다’를 통해 스스로를 돌아볼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고 했다.

7일 이동욱은 소속사를 통해 “먼저 ‘타인은 지옥이다’를 사랑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의 인사드립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첫 장르물을 멋진 작품으로 시작할 수 있어서 행복했고, 좋은 감독님, 스태프, 동료 배우들과 함께해서 감사했습니다. 이번 작품을 통해 함께 고생해주시는 분들에 대한 소중함과 감사함을 또 한 번 느끼게 되었습니다”라며 거듭 감사의 말을 전했다. 
 
또한 이동욱은 “‘타인은 지옥이다’를 통해 나는 타인에게 어떤 존재인지, 우리는 과연 서로 서로에게 어떤 영향을 끼치며 살아가는지 스스로를 돌아볼 수 있었던 시간이었던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저희 드라마를 보시고 시청자 여러분들도 한 번쯤 생각해보시는 기회가 되었길 바라봅니다”라며 “그동안 많이 사랑해주시고 시청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저는 또 다른 작품을 통해 곧 인사드리도록 하겠습니다”라고 드라마에 대한 남다른 소회와 함께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이동욱은 ‘타인은 지옥이다’에서 매회 신선한 충격을 선사했다. 그는 확 바뀐 비주얼부터 연기 스타일까지 이전의 이동욱을 떠올릴 수 없을 정도로 완벽한 변신에 성공했다. 

특히 후반부로 치달을수록 감춰진 에너지들을 폭발시키며 살인마 서문조를 더 입체적으로 표현해낸 것. 이에 이동욱이 서문조의 마지막을 어떻게 그려낼지 더욱 기대가 모이는 상황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