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정경심 비공개 소환, 대통령 협박 통한 것…검찰 못 믿어”
나경원 “정경심 비공개 소환, 대통령 협박 통한 것…검찰 못 믿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망신주기 활용된 포토라인, 하필 조국 배우자 앞에서 멈춰”
[시사포커스 / 오훈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시사포커스 / 오훈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일 “정경심 씨에 대한 검찰의 비공개 소환은 대통령의 공개 협박이 통한 결과”라고 일침을 가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해 “망신주기에 톡톡히 활용된 검찰 포토라인이 하필이면 조국 부인 앞에 멈춰 섰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지금 정권과 여당은 조국 게이트를 덮기 위해 온갖 공세를 하면서 물타기 하고 정작 해야 할 일에는 묵묵부답이고 함흥차사”라며 “이대로 검찰 수사가 꼬리 내리고 정권 압박에 굴종한다면 국민은 정권도, 검찰도 다 믿을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나 원내대표는 “정의가 멈출 수 있다는 적신호”라며 “정권 핵심부와의 연결고리에 눈 감지 말고 문 대통령 말대로 살아있는 권력 앞에서 당당하라”고 검찰에 주문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그는 여당을 향해선 “조국 전 민정수석에 대해 국정조사 하자고 여러 번 제안했지만 민주당은 아무 답을 하지 않고 있다. 또 황교안 대표와 저, 문재인 대통령, 조국 수석에 대한 4자 특검에도 답이 없다”며 “물타기, 프레임 전환만 할 게 아니라 여당이 답해야 된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나 원내대표는 검찰개혁과 관련해선 “범죄혐의자를 개혁적임자로 내세우는 건 사실상 개혁에 뜻이 없다는 것”이라며 “조 전 수석은 개혁을 구실 삼아 그 자리를 지키고 싶겠으나 오히려 그 자리를 유지하는 것이 개혁을 망치는 길”이라고 지적했다.

한 발 더 나아가 그는 “이번 국감은 문 정권에 대한 심판이자 헐뜯기로 추락해버린 민생회복의 발판이 돼야 한다”며 “무능·위선·탐욕의 신독재정권을 고발하는 그런 국감이 될 것이다. 공정구현 대한민국 수호 국감은 좌파독재정권의 탐욕과 불의의 실체를 밝히고 대안을 제시하는 방법으로 공정 가치를 수호하겠다”고 역설했다.

특히 나 원내대표는 “의회질서·헌정질서 파괴, 경제위기, 외교안보 붕괴, 포퓰리즘 위선, 공동체와 국민분열의 5개 과제를 집중적으로 고발하고 공정수호 과제 확정, 공정예산 점검, 공정관련법 발굴, 그리고 국민통합, 헌법과 민주주의 수호, 5가지를 수호하는 국감이 되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정숙 2019-10-02 11:21:27
검찰은 원칙대로 정경심 공개소환 하십시오..
물러서지 말고 당당히 ~
국민들이 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