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고속철 역세권 복합특화단지 조성사업' 추진
울산시, '고속철 역세권 복합특화단지 조성사업'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시와 (주)한화도시개발 등 '투자양해각서' 체결

주거, 문화, 특화산단이 어우러지는 스마트 자족 신도시 조성 첫걸음
울산시가 추진하는 '고속철 역세권 복합특화단지'를 조성할 예정지 모습. 사진/울산시
울산시가 추진하는 '고속철 역세권 복합특화단지'를 조성할 예정지 모습. 사진/울산시

 

[울산ㆍ경주 취재본부 / 김대섭 기자]  울산의 지속가능한 일자리 창출을 위해 KTX 역세권 배후지역 복합특화단지 조성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울산시와 (주)한화도시개발, 울주군, 울산도시공사는 9월25일 오후 3시 전시컨벤션센터 인근 주차장에서 KTX 역세권 배후지역 복합특화단지 조성사업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복합특화단지 조성사업'은 지난 9월10일 송철호 울산시장이 발표한 울산형 일자리 창출 로드맵 사업 중 하나로서 선도적으로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서 첫 번째로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하게 됐다.

 민간기업으로 참여하는 (주)한화도시개발은 도시개발사업과 산업단지 조성 등 각종 개발사업 및 투자 전문기업으로 전국 12개소 200만 이상의 개발 사업을 추진하는 등 다양한 사업 실적에 따른 풍부한 경험을 가진 기업이다.

 울산도시공사는 KTX 역세권 개발 및 부곡, 용연지구 등 지역개발의 노하우를 가진 공공기관이다.

 울산시 등 4개 기관기업은 투지양해각서를 통해 ▲ 동반성장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복합특화단지 조성사업' 적극 추진 ▲ 지역 일자리 창출을 위한 특화산업 기업 유치 공동 노력 ▲ 특화 목적법인(SPC) 설립 추진 ▲ 사업 추진에 대한 행정적 지원 ▲ 기타 공동 발전을 위해 상호 협력키로 했다.

 '복합특화단지'는 미래차, 생명공학(BT), 에너지 등 미래 신산업을 유치하고 전시컨벤션센터 확장, 연구개발(R&D), 비즈니스 밸리, 그린모빌리티 등 울산 미래먹거리 산업 투자 유치 기반을 조성하는 동시에 이를 통하여 지속 가능한 새로운 일자리도 계속 늘려나갈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관련해, 송철호 울산시장은 "울산 서부권 부도심의 신성장 거점 육성을 목표로 울산전시컨벤션센터 및 롯데의 복합환승센터와 연계한 KTX 역세권 배후지역을 고품격 산업, 정주 기능의 복합특화단지를 조성하여 스마트 자족 신도시로 발전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