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문 정부 들어 가짜뉴스 생산 많아…태생부터 여론조작”
황교안 “문 정부 들어 가짜뉴스 생산 많아…태생부터 여론조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론조작 마음대로 하면서 비판하는 목소리엔 가짜뉴스 낙인 찍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세미나실에서 열린 「문재인정권, 가짜뉴스 논란과 표현의 자유 침해 어떻게 볼 것인가」 토론회에 황교안 당 대표가 참석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세미나실에서 열린 「문재인정권, 가짜뉴스 논란과 표현의 자유 침해 어떻게 볼 것인가」 토론회에 황교안 당 대표가 참석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4일 “이 정부 들어서 정부가 가짜뉴스 생산하는 것들이 굉장히 많아진 것 같은데 사실 문재인 정권은 태생부터 여론조작 혐의를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문 정권, 가짜뉴스 논란과 표현의 자유 침해 어떻게 볼 것인가’ 토론회에 참석해 “‘지금 우리 경제가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다’ 그럴 듯한 말 같지만 가짜뉴스 아닌가. 대한민국에서 가장 가짜뉴스를 많이 내놓는 가짜뉴스의 본산은 제가 볼 때 대통령과 청와대와 여당”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드루킹 사건 다 잘 아시지 않나. 가짜뉴스 생산부터 여론조작에 이르기까지 거짓과 위선으로 가득 찬 정권”이라며 “조국은 그동안 얼마나 많은 가짜뉴스를 쏟아냈는가. 이렇게 가짜뉴스 여론조작을 마음대로 하면서 정작 자신들은 자신들을 비판하는 목소리에 대해선 가짜뉴스라고 낙인찍고 있다”고 일침을 가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황 대표는 “지금 이런 정부의 행태로 말미암아 국민의 표현의 자유가 심각하게 침해되고 있다. 말 잘못하면 다양한 압력이 들어온다고 한다”며 “기업하는 사람들에게는 세무조사를 하고, 공무원들에게는 인사상 불이익이 주어지고, 잘못된 집회에 참석해서 잘못 말하면 그걸 가지고 또 이런저런 조사를 하겠다고 나서고, 지금 표현의 자유를 탄압하는 세력이 바로 문 정권”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그러면서 그는 “저에 대해서도 여러 비하들이 있었지만 제가 그걸 가지고 고발하지는 않았는데 지금 이 정권은 문재앙 댓글 달았다고 해서 네티즌들을 대량으로 고발했다”며 “공산독재 국가에서나 있을 법한 일이 오늘날 자유민주주의 대한민국에서 벌어지고 있다”고 질타했다.

한 발 더 나아가 황 대표는 “민주당은 가짜뉴스 대책이라면서 법안까지 발의해 놨다. 지금도 우파 유튜버들을 탄압하고 있고 이제 한 술 더 떠서 정부기관들이 획일적 잣대로 가짜뉴스 여부를 판단해서 제재하고 처벌하겠다고 하고 있다”며 “우리 한국당이 나서서 이 정권발 가짜뉴스를 막아내고 정권의 탄압으로부터 표현의 자유를 지켜내야 한다. 네티즌과 1인 미디어에 대한 정부의 탄압도 우리 당이 앞장서서 막아낼 것”이라고 역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