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우려가 현실로 돼지열병 살처분 돌입!
김포시, 우려가 현실로 돼지열병 살처분 돌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돼지열병 발생 농가 반경 3km 이내
김포시 행정력 총동원 방역실시
정하영 김포시장(사진 왼쪽)이 23일 밤 월곶면 김포시농업기술센터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및 살처분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김포시
정하영 김포시장(사진 왼쪽)이 23일 밤 월곶면 김포시농업기술센터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및 살처분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김포시

[경기서부/이윤택 기자] 김포시는 23일 자정부터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방지를 위한 살처분을 진행하고 있다. 살처분은 농림축산검역본부의 의심 축 정밀검사 확진 결과에 따라 진행됐다.

앞서 당일 오전 6시 40분경 통진읍의 한 양돈농장에서 ASF 의심 신고가 김포시에 접수된 바 있다. 의심축은 이날 오후 7시 30분경 농림부의 확진 판정을 받았다.

김포시와 농림부는 해당 농장의 의심 축 신고접수 직후부터 초동방역팀을 추가 투입해 사람, 가축, 차량에 대한 이동통제, 소독 등 긴급방역 조치를 더욱 강화해왔다.

김포시는 확진판정과 방역당국의 지시에 따라 발생 농장 1곳과 함께 반경 3km 이내의 농가 4곳을 포함해 5개 농장 약 3,380두에 대해 이날 자정부터 살처분에 들어갔다.

현재 김포시는 20곳의 농가에서 총 3만6,471마리의 돼지를 사육하고 있다. 이중 약 3,380두가 살처분 대상이다.

현재는 김포 관내 모든 돼지 축사 주변에 추가 생석회 도포, 방역소독, 이동 제한조치 등 대응이 더욱 강화된 상태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행정력을 총 동원해 추가 확산을 방지할 수 있도록 가능한 모든 조치를 다하라”라고 재난안전대책본부에 지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