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석춘 ‘위안부는 매춘’ 망언에 조배숙, “한국당, 절연하라”
류석춘 ‘위안부는 매춘’ 망언에 조배숙, “한국당, 절연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배숙, “한국당 인사들의 끊임없는 역사왜곡…반민족 행위”
조배숙, “민주당 소속 장세용 구미시장, 독립운동가 종손에 막말‧삿대질”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사진 / 시사포커스 DB]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가 '위안부 매춘부 망언'을 한 것에 대해 조배숙 민주평화당 원내대표는 23일 “자유한국당이 건전한 정당이 되려면 망언과 역사왜곡을 저지른 인사들과 당장 절연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평화당 최고위원회의에서 “한국당 혁신위원장을 지냈던 연세대 유석춘 교수가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고 일본 정부는 직접적인 가해자가 아니라는 망언을 강의시간에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유석춘 씨의 망언은 심각한 역사왜곡”이라며 “평양전쟁 당시 일본 군부가 위안소 설치를 명령하고 주도했다는 사실은 이미 문헌으로 확인된 팩트”라고 지적했다.

조 원내대표는 “광주 민주화운동에 북한군이 개입했다는 망언을 했던 한국당 일부 의원들이 연상된다”며 “한국당 인사들의 끊임없는 역사왜곡이야말로 대한민국을 분열시키는 반민족 행위”라고 맹비난 했다.

또한 “더불어민주당 인사는 독립운동가 자손에게 폭언을 한다”며 “민주당 소속 장세용 구미시장이 우리나라의 대표적 독립운동가인 왕산 허위 선생의 종손 허경성 옹 부부에게 고성으로 막말을 하고 삿대질을 했다”고 했다.

조 원내대표는 “허 옹의 부인은 충격으로 병원에 실려 갔다”며 “민주당의 오만한 눈에는 독립운동 4대 가문도 안 보이는 모양이다”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오만함에 취해 있는 더불어민주당은 자유한국당을 욕할 자격이 없다”며 “당 지도부는 허경성 옹 부부를 찾아 사죄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