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의회, 돼지열병 그렇게 방지했는데..."손배찬 의장 탄식"
파주시의회, 돼지열병 그렇게 방지했는데..."손배찬 의장 탄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 국내 처음 발생'
'의회차원 비상대책 만전 긴급회의'
파주시 의원들 '방역 대책상황실' 현장 모습[제공/파주시의회]
파주시 의원들 '방역 대책상황실' 현장 모습[제공/파주시의회]

[경기서부/이윤택 기자] 9월 17일 오후 3시 파주시의회는 아프리카돼지열병에 따른 비상대책 및 지원방안 마련을 위해 긴급회의를 실시했다.

파주시에 따르면 17일 오전 6시 30분 연다산동에 위치한 A농장의 폐사축이 농림축산식품부에 의해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확진된 후 농업기술센터에 ‘가축 전염 방역 대책상황실’을 설치하여 방역, 살처분 등 관련 조치를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시는 발생농장과 농장주 가족이 운영하는 농장의 살처분 대상 3,950두에 대해 17일 전량 살처분할 예정이며, 관내 12곳 24개(양방향)의 통제 초소를 설치하고 농업기술센터, 탄현면 낙하리, 적성면 두지리 등 3개소 거점소독시설을 운영할 계획이다.

파주시의회는 돼지열병 확산방지를 위해 관계기관 협조는 물론 모든 지원을 동원하여 사람에게 피해가 없는 대응은 물론 매물관련 침출수 유출 문제 등이 발생되지 않도록 당부했다.

특히 손배찬 파주시의회 의장은 "돼지열병 유입 방지를 위해 민·관 모두 노력했으나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국내 처음으로 발생했다"며 우리모두 신속히 상황을 파악하고 의회차원에서 비상대책에 만전을 기해야 할 것" 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