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檢 개혁 적임자”…조국, “과제 완수하겠다”
이인영, “檢 개혁 적임자”…조국, “과제 완수하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인영, “난관 돌파하고 검찰‧사법개혁 소임 해내라”
조국 법무부 장관.[사진 / 시사포커스 DB]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은 17일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를 만나 “많은 어려움이 있었고, 앞으로도 있겠지만 국민이 말씀하신 과제를 완수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조 장관에게 “어려운 시간을 보내면서 여기까지 왔기 때문에 본인에게 부여된 역사적인 임무와 구체적인 소명에 대해서 받아들이고 법무부 장관에 임하고 계실 것”이라고 했다.

이어 “촛불 시민들의 명령이었던 검찰·사법개혁에 대해 조 장관에 거는 기대가 남다르고 국민들의 응원 역시도 조 장관이 훌륭한 역할을 해주실 것이라 믿고 그러실 것”이라며 “대통령께서도 조 장관을 임명한 것에도 그 뜻이 있으셨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개인적으로 오래전부터 조 장관을 지켜봤는데 우리 시대의 과제인 검찰‧사법개혁을 이번에 반드시 해야 하고 가장 잘해낼 수 있는 적임자는 조 장관”이라며 “개인적으로도 응원과 성원의 말씀을 드린다. 여러 가지 어려운 점 있겠지만 이 난관을 돌파하고 반듯하게 걸어나가 검찰‧사법개혁 관련해서 맡겨진 소임을 잘 해내길 거듭 응원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조 장관은 “여러모로 부족한 것이 많지만 과제를 완수하라는 이유로 저에게 무거운 중책을 맡긴 것 같다”며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