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조국, 여전히 사회주의 신봉…문 정부는 사회주의 정부”
김무성 “조국, 여전히 사회주의 신봉…문 정부는 사회주의 정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대통령 행보, 사회주의 성향 나타나…한국, 문 대통령으로 인해 파멸의 길”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이 '열린 토론 미래' 토론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 /오훈 기자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이 '열린 토론 미래' 토론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이 17일 조국 법무부장관을 임명 강행한 문재인 정권을 겨냥 “문 정부가 사회주의 정부임을 국민 앞에 공포한 것”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같은 당 정진석 의원과 공동 주최한 ‘열린 토론, 미래’ 토론회에 참석해 “조국은 여전히 스스로 사회주의를 공언하며 신봉하고 있다. 사노맹 관련 활동하며 헌법을 부정하고 국가 전복을 기도했고 청문회장에서 스스로 사회주의자라는 조국까지 임명하게 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문 대통령은 비전향 장기수 공산주의자였던 신영복을 가장 존경한다고 했다. 중국 모택동과 문화대혁명을 찬양한 리영희 영향을 많이 받았다고 고백했다”며 “문 대통령의 이러한 행보를 보면 사회주의 성향이 그대로 나타난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문 대통령과 그 주변 좌파 사회주의 운동권 세력은 사회주의 대실패 역사를 무시하고 아직도 사회주의 성공의 환상을 심어주고 있다. 지금도 방만한 복지 지출 등 좌파 사회주의가 우리 사회 경제를 병들게 하는데 최저임금과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적극 추진하겠다면서 국민들의 염장을 질렀다”며 “역사의 실패작으로 판명된 사회주의를 성공시키겠다면서 위선과 거짓말 일삼는 문 대통령으로 인해 (대한민국은) 파멸의 길로 가고 있다”고 일침을 가했다.

한 발 더 나아가 그는 “쿠바, 베네수엘라 등 사회주의가 성공한 나라는 단 하나도 없다. 우파 자유민주주의를 대변하는 한국당은 당연히 번영을 선택해야 한다”며 “오늘부터라도 문 정부 사회주의 체제 전환의 기도를 막고 자유시장경제를 수호하는 투사가 되도록 이념과 사상무장을 잘해야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토론회의 공동주최자인 정 의원 역시 조 장관을 겨냥 “대한민국 정부수립 이후 고위공직자가 국민 앞에 사회주의자라고 밝힌 첫 사례 아닌가”라며 “사회주의 정권의 민낯을 목도하는 증거다. 언젠가 이 정부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한 목소리로 성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