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16일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올해 첫 정부행사
10월 16일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올해 첫 정부행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일부개정령안 국무회의 의결
부마항쟁 광복동 시위 당시 모습 / ⓒ뉴시스-부산민주항쟁기념사업회
부마항쟁 광복동 시위 당시 모습 / ⓒ뉴시스-부산민주항쟁기념사업회

[시사포커스 / 이청원 기자] 10월 16일이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로 지정되고 올해 첫 정부행사가 거행된다.

17일 행정안전부는 이날 열린 국무회의에서 부마민주항쟁 기념일 제정을 주요내용으로 하는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 일부개정령안’이 심의해 의결됐다고 밝혔다.

부마민주항쟁은 경남지역(부산․마산)의 시민과 학생들이 유신독재에 항거하여 발생한 대규모 민주화운동으로 1979년 10월 16일 부산에서 처음 발생해 같은 달 18일 창원지역까지 확산됐다. 

부마민주항쟁은 이후 발생한 5.18광주민주화운동, 6.10민주항쟁으로 정신이 이어졌으며, 4.19혁명, 5.18광주민주화운동, 6.10민주항쟁과 함께 한국 현대사의 4대 민주항쟁의 하나로 인정받고 있다.

국무총리소속 ‘부마민주항쟁 진상규명위원회’는 관련 지자체, 단체, 각계 전문가 의견수렴을 통해 지난해 9월부터 부마민주항쟁 최초 발생일인 10월 16일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하는 방안을 추진해 왔다. 

위원회는 이후 각 지자체의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범국민 추진위원회 발족과 전국적 서명운동 실시, 지방의회 촉구결의안 채택 등의 과정을 거쳤다. 

행안부는 부마민주항쟁의 국가기념일 지정에 따라 오는 10월 16일 경상남도 창원에서(세부장소 미정) 제40주년 부마민주항쟁 기념식을 첫 정부행사로 거행할 예정이다.

더불어 이날 행사는 40주년을 맞아 ‘부마민주항쟁’의 역사적 의미를 재조명하고 민주‧자유‧평화의 숭고한 정신의 계승을 다짐하는 행사로 준비된다.

특히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만큼 예년보다 대규모 행사로 개최해 40주년의 역사성과 상징성을 반영하고, 부마항쟁에 대한 전 국민의 인지도 제고, 각계각층의 국민들이 직접 참여하는 범국민적 행사로 개최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