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도널드 트럼프, 매파 볼턴 전격 경질...북미관계 급물살 탈까?
美 도널드 트럼프, 매파 볼턴 전격 경질...북미관계 급물살 탈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밤 존 볼턴에게 백악관에서 더 이상 일할 필요하지 않다고 알렸다"
ⓒSBS보도화면
ⓒSBS보도화면

[시사포커스 / 이청원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슈퍼 매파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전격 경질했다.

10일(현지시각)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나는 지난밤 존 볼턴에게 백악관에서 더 이상 일할 필요하지 않다고 알렸다”며 “다른 행정부 사람들과 마찬가지로 그의 제안에 강력하게 동의하지 않는다”고 했다.

이어 “오늘 아침 (존 볼턴)에게 사임을 물었고 그가 그동안 했던 노력에 감사하며 내주에 새로운 국가안보보좌관을 지명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더불어 같은 날 백악관 호건 기들리 부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존 볼턴의 정책은 대통령의 정책과 조화를 이루지 못한다”며 “대통령은 그의 정책을 수행할 사람을 자리에 앉힐 권리가 있으며 더 이상 받아줄 수 없어 경질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로서 미 행정부 내 매파로 북미관계에 한 축이었던 볼턴이 경질됨에 따라 대북 정책도 어느 정도 완화 될 것으로 관측된다.

특히 다소 완화적인 입장을 취했던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대북방식에 힘이 더 실릴 것으로 예측됨에 따라 북미 관계가 더 속도를 올릴 지도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