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기대작 ‘V4’, 초기 반응 심상치 않다
넥슨 기대작 ‘V4’, 초기 반응 심상치 않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상 공개 후 5일 7시간 만에 조회 수 1000만 건 돌파
27일 이용자 및 인플루언서 100여 명 초청 프리미엄 쇼케이스 개최
넥슨 'V4' 원테이크 게임 플레이 영상 이미지. ⓒ넥슨
넥슨 'V4' 원테이크 게임 플레이 영상 이미지. ⓒ넥슨

[시사포커스 / 임솔 기자] 넥슨은 자회사 넷게임즈에서 개발 중인 신작 모바일 MMORPG ‘V4(브이포)'의 게임 플레이 영상 조회 수가 역대 게임 중 최단 기간 1000만 건을 넘어섰다고 9일 밝혔다.

넥슨은 지난 3일 V4 티저 사이트와 공식 유튜브를 통해 ‘원테이크 플레이 영상’을 공개했다. 이 영상은 이용자 입소문에 힘입어 공개 이후 5일 7시간 만에 조회 수 1000만 회를 달성했다. 유튜브 기준 국내 게임 영상 중 최단 기간 기록이다.

넥슨 IP4그룹 윤경이 실장은 “실제 게임 화면을 꾸밈없이 보여주기 위해 영상의 시작부터 끝까지 한 번의 컷으로만 촬영하는 원테이크 기법을 활용했다”며 “각기 다른 서버에 속한 이용자들이 ‘인터 서버’에 모여 펼치는 규모감 있는 전투 장면을 강조했다”고 밝혔다.

이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한국 게임광고에 인게임 영상만 있다? 요건 진짜임”, “모델 없는 거 보니까 진짜 작정했네”, “게임 퀄리티 보면 제대로 작정하고 만든 듯?”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영상에 등장하는 인터 서버는 최대 5개 서버에 속한 이용자가 한 공간에 모여 초대형 연합 전투를 펼칠 수 있는 서버다. 이용자는 일반 필드 대비 월등히 높은 확률로 아이템과 보상을 얻을 수 있으며, PC 온라인 게임 수준의 거대한 필드에서 규모감 있는 PvP를 즐길 수 있다. 특히 한정된 자원을 둘러싼 대립과 협력 구도를 강화하기 위해 길드와 서버 이름이 동시에 노출되는 점이 특징이다.

한편 넥슨은 이달 27일 밀레니얼부터 시니어 세대까지 MMORPG 주요 이용자 70여 명과 인플루언서 30명, 게임 출입 기자단을 초청해 V4 게임 정보를 알리는 프리미엄 쇼케이스를 개최한다. 티저 사이트와 공식 카페를 통해 참가자를 모집한다.

V4는 빅토리 포(Victory For)의 줄임말로 PC 온라인 게임 개발로 내재된 넷게임즈 박용현 사단의 MMORPG 개발 노하우에 히트, 오버히트 등 전작들을 통해 선보인 세련된 연출력을 더한 모바일 게임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