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청문회’ 여론반전 기대하는 與…“오늘 말끔하게 정돈되길”
‘조국 청문회’ 여론반전 기대하는 與…“오늘 말끔하게 정돈되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해찬, “조국 청문회…법무부장관 적임자인지 판단할 기회”
이해찬, “기자간담회 시청한 분들은 태도가 많이 바뀌었다”
이인영, “청문회 뒤에 있을 국민의 뜻을 겸허히 받들겠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운데)와 이인영 원내대표(오른쪽), 박주민 최고위원(왼쪽). [사진 /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6일 조국 법무부 장관 인사청문회에 대해 “근거 없이 부풀려졌던 의혹과 가짜뉴스가 제대로 해명되고 사실관계가 철저히 밝혀지기 바란다”고 기대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지난번 모 여론조사 한 것을 보면 (조 후보자 기자간담회를) 시청한 분들은 태도가 많이 바뀌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시청 안한 분들의 평가는 바뀌지 않았는데 시청한 분들은 태도가 많이 바뀌었다”며 “오늘 청문회 중계를 보면서 조국 후보자가 검찰 개혁을 이끌 법무부장관 적임자인지 직접 판단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했다.

이 대표는 “야당에 당부한다. 불법 취득한 자료로 청문회를 인신공격과 정쟁의 장으로 만들 것이 아니라 국민의 입장에서 후보자 자질과 정책을 제대로 검증해주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도 “마침내 진실의 시간이다. 오늘 청문회는 진실을 놓고 겨루는 세기의 대결이기 때문이다”라며 “이 시간은 오롯이 우리 국민의 시간”이라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오늘 조국 후보의 입을 통해 이 모든 것이 말끔하게 정돈되기를 기대한다”며 “진실은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고 세상을 끝내 바꾼다. 진실을 따라가면 그 길은 정의로울 것이고 진실의 심판자는 오직 국민이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작두날 위에 선 심정으로 청문회 뒤에 있을 국민의 뜻을 겸허히 받들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