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링링, 세력확장 더 커진 채 북상...전국 매우강한 바람 '비상'
태풍 링링, 세력확장 더 커진 채 북상...전국 매우강한 바람 '비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상하며 강한 중형급 태풍으로 세력유지...강풍반경 약 430km
태풍예상진로 / ⓒ기상청
태풍예상진로 / ⓒ기상청

[시사포커스 / 이청원 기자] 제13호 태풍 링링이 더욱 더 강해진 채 한반도를 향하고 있어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6일 기상청에 따르면 현재 강도 매우 강(중심기압 940hPa, 최대풍속 시속 169km(초속 47m)) 크기로 발달한 태풍이 현재 서귀포 남남서쪽 약 590 km 부근 해상 시속 24km의 속도로 북상 중에 있다.

특히 현재 태풍 상부에서는 태풍의 왼쪽 하단부로 북서풍이 불어들며 회전력을 강화시켜 전반적인 태풍의 강도가 증가하고, 태풍의 북쪽에 위치한 건조 공기가 태풍의 북상을 저지하면서 태풍의 이동속도가 느려지고 있다.

더불어 태풍은 발생 이후 현재 고수온해역(29도 이상)에 머물면서 세력이 강해진 상태로 제주도남쪽먼바다까지 북상한 이날에도 강한 중형급 세력을 유지하면서 강풍반경이 약 430km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태풍이 제주도 서쪽해상을 지나는 6일 밤부터 대기 상층의 강한 남서풍을 따라 빠르게 북상해 7일 강한 세력을 유지한 상태로 서해상을 통과하고, 태풍의 가장 위험한 영역인 우측반원에 우리나라가 위치하면서 강한 비바람의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때문에 6~7일은 제주도와 남해안, 서쪽지방을 중심으로 최대 300mm 이상의 많은 비와 함께 최대순간풍속 시속 144~180km(초속 40~50m)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겠다.

특히 도서지방에는 시속 200km(초속 55m)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부는 곳도 있겠으며, 그 밖의 내륙지방에서도 시속 90~126km(초속 25~35m)의 강한 바람이 부는 곳이 있겠다.
.
또한, 해상에서는 5일 밤 제주도남쪽먼바다를 시작으로 6~8일에 남해와 서해를 중심으로 최대 10m 이상의 높은 물결이 이는 곳이 있겠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