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검찰이 정부에 공개 저항하는 건 문 정권 수명 다했단 것”
손학규 “검찰이 정부에 공개 저항하는 건 문 정권 수명 다했단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권 위태로워지면 나라 위태로워질 것…문 대통령은 조국 버려라”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6일 “검찰이 정부에 공개적으로 저항하는 것은 문재인 정권(수명)이 다했다는 증거”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여야 대결에서 검찰이 청와대에 반기를 들었다. 검찰이 수사를 방해하지 말라고 공식 발표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사립대 총장도 청와대에 정식으로 반기를 들었다. 청와대의 권력이 튼튼하게 살아있다면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문 정권의 레임덕이 엄청나게 가속화되고 있다”고 거듭 주장했다.

그러면서 손 대표는 “자칫 정권이 위태로워지면 나라가 위태로워질 것”이라며 “문 정권은 깊이 성찰해야 한다. 대통령은 친문세력 살리기보다 나라를 살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그는 “한 달 동안 온통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로 인해 나라가 혼란스러웠다. 그 혼란 속에 분열이 짙게 드리워지고 마치 진흙탕 싸움을 보는 듯 했다”며 “조 후보는 국론분열의 핵심이다. 청문회는 사실관계를 밝히는 것보다 정치적 싸움판이 될 게 뻔하다”고 강조했다.

한 발 더 나아가 손 대표는 “좌우 분열에다 영호남이 갈리고 있고 세대갈등도 격화되고 있다”며 “조 후보자를 혹시라도 법무부장관으로 임명해 나라를 혼란에 빠뜨리지 말고 지명철회해서 국론을 수습하고 나라를 위기에서 구해주기 바란다. 대통령은 조국을 버리고 국론통일에 나서야 한다”고 역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