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한강의 기적...양곤강 기적으로 이어질 것"
문재인 대통령, "한강의 기적...양곤강 기적으로 이어질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얀마 일정 마치고...마지막 기착지 라오스行
ⓒ청와대
ⓒ청와대

[시사포커스 / 이청원 기자] 동남아 3국을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2번째 순방지인 미얀마를 떠나며 ‘이제 ‘한강의 기적’은 ‘양곤강의 기적’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5일 문재인 대통령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미얀마를 떠나며’이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양곤에 내리는 비는 벼이삭을 적시고, 열기를 식히고, 우리 일행들의 마음에 잠시 여유를 주었다”며 “골고루 나누어주는 비처럼, 미얀마 사람들은 나눔으로 공덕을 쌓고 어른을 공경하며 서로 협력하며 살아갑니다. 우리네 고향마을 이웃들 같았다”고 했다.

이어 “미얀마는 한국전쟁 때 쌀을 보내 우리에게 폐허를 딛고 일어날 힘을 주었다”며 “미얀마와의 협력은 서로의 성장을 돕는 길이면서 동시에 미덕을 나누는 일”이라고 했다. 

또 “양곤 인근에 건설될 경제협력산업단지는 빠르게 성장 중인 미얀마 경제에 가속을 붙이고 우리 기업들에게도 새로운 기회를 선사할 것”이라며 “한국의 경험과 미얀마의 가능성이 만났고 우리는 닮은 만큼 서로 신뢰하는 동반자가 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아웅산 묘역에는 35년이 지난 지금까지 잊을 수 없는 아픔이 남겨져 있다”며 “‘대한민국 순국사절 추모비’에 헌화하며 북한의 폭탄테러로 희생된 우리 외교 사절단을 기리고, 유가족들의 슬픔을 되새겼고 우리가 온전히 극복해야 할, 대결의 시대가 남긴 고통이 아닐 수 없다”고 했다.

말미에 “따뜻하게 맞아주신 미얀마 국민들과 우 윈 민 대통령님, 도 아웅산 수찌 국가고문님께 감사드립니다. 이제 ‘한강의 기적’은 ‘양곤강의 기적’으로 이어질 것”이라고도 했다.

한편 동남아 3국을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태국과 미얀마 일정을 마치고 마지막 순방지인 라오스를 찾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