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청문회로 검증 받고 싶지만...못받아" 청문회 개최 촉구
조국, "청문회로 검증 받고 싶지만...못받아" 청문회 개최 촉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가 합의정신에 따라 인사청문회 개최 결정해 주시기 간곡히 부탁"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이청원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인사청문회 개최 결정을 촉구했다.

2일 오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인사청문회 준비를 위해 마련된 자신의 사무실로 출근하는 자리에서 “여기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이 아닌 여야가 합의한 대로 국회에 출석해서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서 청문회를 통해 검증을 받을 수 있기를 바라지만 지금 이 시각까지도 연락을 받지 못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지금이라도 여야가 합의정신에 따라 인사청문회 개최를 결정해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오늘이라도 기회를 주신다면 국민들 앞에서 그간에 제기된 의혹들에 대해 소상히 말씀드리고 추진할 정책들에 대해서도 말씀드리고 싶다”고 했다.

또 조 후보자는 인사청문회가 열리지 않는다면 국민 앞에서 소명할 기회 여부에 대해 “조금 고민해서 말씀 드리겠다”고 했다.

더불어 가족 청문회 참석 여부에 대해 “증인 채택 문제는 여야 합의 사안이라고 본다”고 딸막하게 언급했다.

더불어 가족들의 반응에 대해서는 “그런 얘기는 공개할 사안이 아니라고 보며 오늘 제가 보고받을 사안이 많아서 좀 빨리 마치겠다”며 황급히 자리를 떠났다.

한편 앞서 검찰은 조국 후보자에 대한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30여 곳이 넘는 곳을 전방위 압수수색을 한 뒤 가족 등 친인척의 출국금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부산 의전원장의 임명에 영향을 미쳤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오거돈 부산시장의 집무실 등을 압수수색하는 등 검찰의 전방위 수사가 이뤄지고 있는 상황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