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TRA, 스타트업의 중동 진출 돕는다…두바이·아부다비서 3주간 밀착지원
KOTRA, 스타트업의 중동 진출 돕는다…두바이·아부다비서 3주간 밀착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벤처캐피탈 멘토링, 투자가 상담, 창업시설 방문 주선 등의 가교 역할
KOTRA가 한국 스타트업 기업의 중동 진출을 위한 다리를 놓는다. ⓒKOTRA
KOTRA가 한국 스타트업 기업의 중동 진출을 위한 다리를 놓는다. ⓒKOTRA

[시사포커스 / 임솔 기자] KOTRA가 한국 스타트업 기업의 중동 진출을 위한 다리를 놓는다. KOTRA는 이를 위해 9월 2일부터 3주 동안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와 아부다비에서 ‘주수르 엑셀러레이터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1일 밝혔다.

엑셀러레이터는 초기 창업자를 집중 지원해 육성하는 기관을 뜻하며 주수르는 아랍어로 ‘다리’라는 의미다. 해외무역관이 직접 현장에서 밀착해 우리 스타트업의 가교 역할을 할 예정이다.

2018년 기준 중동·아프리카 스타트업 투자 366건 중 아랍에미리트 기업은 109건이었다. 셋 중 하나가 아랍에미리트일 만큼 중동의 창업 중심지로 떠올랐다. 아랍에미리트는 전자상거래 기업 ‘수크닷컴(Souq.com)’과 차량호출업체 ‘카림(Careem)’을 배출한 바 있다. 성장을 거듭한 두 스타트업은 미국 아마존과 우버에 각각 인수됐다.

아랍에미리트 정부는 창업 인프라 확충 및 사업자등록비 감면 등을 통해 해외 스타트업을 유치하려고 노력 중이다. 우리 스타트업 기업 역시 중동시장 진출의 발판을 마련하기 위해 아랍에미리트의 문을 두드리고 있다.

이번 프로그램은 KOTRA가 중동에서 최초로 시도하는 스타트업 엑셀러레이팅 사업으로 두바이에서 2주, 아부다비에서 1주 동안 운영된다. 참가기업은 교통정보 예측 서비스를 제공하는 ‘블루시그널’, 한류콘텐츠 활용 마케팅 플랫폼을 운영하는 ‘잼’, 중동에 특화된 전자상거래 스타트업 ‘아부하킴’ 등 6개사다.

구체적인 지원 내용은 ▲1:1 멘토링 ▲현지 스타트업 및 창업기관 방문 ▲데모데이(피칭) ▲투자가 상담 주선 등으로 구성됐다. 특히 아부다비에서는 국부펀드 설립 창업지원 시설인 ‘허브71(Hub71)’에 입주해 현지 정부 네트워크를 활용하는 등 투자가와 직접 교류할 예정이다.

또한 KOTRA는 현지 유망 벤처캐피털인 ‘쇼룩파트너스’와 손잡고 전문 멘토링과 인적 네트워크를 제공하는 등 폭넓은 지원을 계획하고 있다. 쇼룩파트너스는 지난 5월 두바이무역관과 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했으며, 이번 프로그램을 공동 추진했다.

쇼룩파트너스는 2016년 아랍에미리트에서 창업해 2년 만에 포브스 선정 ‘중동지역 20대 벤처캐피털’에 꼽힐 정도로 장래가 촉망받는 기업이다. 현지 투자와 멘토링에 활발히 나서고 있는 쇼룩파트너스의 신유근 대표는 “한국 우수 스타트업이 아시아를 넘어 중동과 세계로 뻗어나가는 데 밀알이 되겠다”며 지속적인 협력을 약속했다.

이관석 KOTRA 중동지역본부장은 “아랍에미리트는 포스트오일 시대를 대비해 산업다각화 정책의 일환으로 글로벌 스타트업 유치에 힘쓰고 있다”며 “이번 프로그램을 시작으로 유망 스타트업의 현지 진출과 투자유치, 기술협력을 적극 지원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