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조국 감싸려 나경원 ‘딸 대학 부정입학’ 의혹 언급
민주당, 조국 감싸려 나경원 ‘딸 대학 부정입학’ 의혹 언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나경원 ‘내로남불’ 무차별 의혹제기 ‘적반하장’”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사진 / 시사포커스 DB]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에 대해 연일 비판하는 것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이 25일 “나 원내대표 일가의 홍신학원 사학비리 의혹도 이렇다 할 해명을 내놓지 못하면서 ‘내로남불’식의 무차별적 의혹제기는 적반하장에 다름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해식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을 통해 “나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 관련 사학을 돈벌이 수단으로 삼았고, 펀드투자를 통해 불법 증여를 하려했다는 터무니없는 주장을 반복하면서 조 후보자 딸 문제에 대해서는 ‘부모의 탐욕으로 만든 아이의 가짜인생’이라고 독설을 퍼부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변인은 “적어도 나 원내대표가 조 후보자 딸의 인생 전체를 싸잡아서 ‘가짜’로 매도해도 되는지 묻고 싶다”며 나 원내대표의 딸 대학 부정입학 의혹을 언급했다.

그는 “나 원내대표는 2016년 3월, 한 언론사가 자신의 딸의 장애인 전형 대입 과정에 의혹이 있다는 보도에 대해 입장문을 내고 ‘엄마가 정치인이라는 이유로 딸의 인생이 짓밟혔다’고 비분강개했다”며 “나아가 ‘특혜’와 ‘배려’는 다르며 배려를 특혜로 둔갑시킨 것에 대해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고 말한 바 있다”고 전했다.

이 대변인은 “누구는 ‘배려’이고 누구는 ‘특혜’인가”라며 “어떤 인생은 ‘진짜’이고 어떤 인생은 ‘가짜’로 매도되어도 괜찮나”라고 지적했다.

이어 “청문회를 통해 소명도 듣지 않은 상태에서 그렇게 야멸차게 한 인생을 송두리째 부정한 것은, 조 후보자 낙마 못 시켜면 ‘원내대표에서 그만 내려오라’는 한국당 전 대표의 은근한 협박 때문인가”라고 꼬집었다.

이 대변인은 “나 원내대표가 자신의 상처를 남의 상처로 여길 줄만 알아도 그런 비인간적인 망발은 없었을 것”이라며 “조 후보자가 ‘아이에게 불철저하고 안이했다’고 머리를 숙였다 해서 조 후보자 딸에게 돌을 던질 수는 없는 일”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나 원내대표는 시자여상(視自如傷)만 말고 시타여상(視他如傷)하라”며 “그것이 국민을 상처로 보는 시민여상(視民如傷)의 마음이다. 나 원내대표는 조국 후보자와 그의 딸에게 진심어린 마음으로 사과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배카 2019-09-07 09:32:25
이번 계기로 나경원이부터 시작해서 자한당 민주당 국회의원이고 뭐고 다 파헤쳐보자. 국민돈으로 밥벌이 하면서 어디 마땅한곳에 세금 내면서까지 그자리에 앉혔는지 정당한가 알고싶다.

응가 2019-08-28 16:56:48
응가 뭍은 개가 겨 뭍은개 나무란다.

천하무적 2019-08-28 12:25:09
기자야 제목을 똑바로 달아야지 !!나경원 딸 부정입학 의혹? 이렇게 달아야지 !!

김나영 2019-08-27 19:02:49
조국 내정자 딸은 기존에 있던 대입전형으로 합격했고 나경원 딸은 급하게 급조된 전형으로 합격.
조국 내정자 딸은 외국어, 학생부, 면접으로 뽑는 전형을 거쳐 제대로 합격했고 나경원 딸은 학생부와 면접으로 뽑는 전형에서
성적 최하위귄이었는데도
높은 면접점수로 합격.ㅡ 누가봐도 명백히 나경원 땅 부정입학인데 왜 조사안받나요???

배인숙 2019-08-26 21:20:23
차 후 나경원이 잘못이 드러나면 마땅한 처벌 받아야겠지....그러니 조국 너도 지금 드러난 너와 니 일가와 니 딸과 함께 사퇴하고 조사받아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