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그룹 허창수 회장, “저성장시대 성장전략 밀레니얼·Z세대서 찾아라”
GS그룹 허창수 회장, “저성장시대 성장전략 밀레니얼·Z세대서 찾아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창수 GS 회장, 23~24일 열린 ‘GS 최고경영자 전략회의’에서 이같이 강조
GS그룹은 허창수 GS 회장을 비롯 계열사 CEO와 사업 본부장 등 60여명이 참석하여 23~24일 이틀 동안, 저성장시대가 GS의 사업에 미치는 영향과 대응방안에 대해 집중적으로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25일 밝혔다. (사진 / GS그룹)
GS그룹은 허창수 GS 회장을 비롯 계열사 CEO와 사업 본부장 등 60여명이 참석하여 23~24일 이틀 동안, 저성장시대가 GS의 사업에 미치는 영향과 대응방안에 대해 집중적으로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25일 밝혔다. (사진 / GS그룹)

[시사포커스 / 이영진 기자] GS그룹은 허창수 GS 회장을 비롯 계열사 CEO와 사업 본부장 등 60여명이 참석하여 23~24일 이틀 동안, 저성장시대가 GS의 사업에 미치는 영향과 대응방안에 대해 집중적으로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25일 밝혔다.

허 회장 대응방안에 대해 “고령화·저출산의 인구 변화와 신규 성장동력 확보의 어려움으로 저성장의 위기를 맞아 이번 컨퍼런스가 변화와 불확실성 속에서 통찰력을 제공하는 단초가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어려운 시기일수록 냉철한 현실 인식을 바탕으로 우리의 전략과 시스템을 다시 한번 점검하는 기회로 삼고, 내부적으로 ‘혁신의 근력’을 키워가야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부단한 탐구와 노력으로 혁신의 역량을 내재화하여 남들이 따라올 수 없는 차별화된 실력을 갖추어 가야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기존의 사업방식과 영역에 안주하지 말고 미래의 소비자를 이해하고 새로운 시장을 개척해 나가야 한다"며 “이런 의미에서 신(新)소비계층으로 부상하고 있는 밀레니얼 세대와 Z 세대가 어떤 생각과 패턴으로 소비 행위를 하는지 연구해야 한다. 또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동남아 시장에 어떤 기회가 있으며, 앞서 나간 기업들은 어떤 전략을 펼치고 있는지 꿰뚫어 보는 것도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한편 GS는 ‘저성장시대’에 따른 시장의 변화와 외국 선진 기업들의 위기 극복 대응 사례 및 밀레니얼 세대에 대한 특징과 동남아시아 시장의 잠재력을 심도있게 분석한 결과를 토대로, 위기 상황을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갈 성장전략에 대해 열띤 토론 진행하며 ▲변화하는 인구·사회구조에 적합한 신사업 및 신상품 개발, 수익성 중심 경영을 위한 사업 포트폴리오의 재구성 등을 통한 사업 경쟁력 강화, ▲성장 시장으로 진출, 글로벌 네트워크 최적화 및 철저한 현지화를 통한 해외시장 개척, ▲생존을 위한 규모의 경제 추구, 사업 포트폴리오 확장, 글로벌 기업과의 합작을 통한 역량 개선을 위한 M&A 등을 저성장 시대의 위기 극복 해법으로 도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명윤 2019-08-25 15:55:13
기자님 기사(현대백화점, '2019 프리미엄 베이비페어' 진행, 2019.8.11자) 생각났습니다.
*참조: http://www.sisafocu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178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