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문 정부 폭정 막는 건 총력투쟁…이기는 장외 투쟁할 것”
황교안 “문 정부 폭정 막는 건 총력투쟁…이기는 장외 투쟁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선에 져서는 대선 담보할 수 없어…경제 대안, 안보 대안 만드는 중”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일찍이 예고한 장외투쟁을 하루 앞둔 23일 “한 번 하고 마는 장외투쟁이 아니라 이기는 장외투쟁이 될 수 있게 하겠다”고 천명했다.

황 대표는 이날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열린 상임고문단 오찬 간담회에서 “이번 총선에 져서는 대선을 담보할 수 없다. 반드시 다음 총선에서 이기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그는 일각의 장외투쟁 비판론을 의식한 듯 “국민이 성과가 있든 없든 남북대화를 하고 미북대화를 하면 잘한다고 박수를 쳐주시니까 저희에게는 매우 큰 어려움이 있다”며 “이것은 하고 저것은 나중에 하자고 할 상황이 아닌 것으로 본다. 한 번 넘어가 버리면 다시 찾아오기 힘든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는 “이 정부의 폭정을 막아내는 것은 총력투쟁 밖에 없다. 비장한 각오를 가지고 있다”며 “지금 원내대표와 함께 어려가지를 강구하고 있다. 죽기를 각오하고 원내에서도, 원외에서도 꼭 이겨내겠다”고 역설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그는 “경제 대안, 안보 대안을 만들어가고 있다. 다음 달 국민께 말씀드리려 한다”며 “국민께서는 지혜롭기 때문에 결국 무엇이 적이고, 나라를 살리는 길인지 명확하게 판단하리라 생각하고 정부의 잘못된 정책에 대해선 반드시 심판하시리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황 대표는 같은 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서도 “문재인 정권의 존재이유가 사라졌다. 대한민국을 무너뜨리는 위선 정권과 싸워 이 나라를 다시 세우자”며 “행동하지 않으면 세상을 바꿀 수 없다. 국민 여러분, 함께 싸워 달라”고 24일 오후 광화문에서 열릴 한국당 장외집회에 동참해줄 것을 호소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