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현, 주택 시공피해 언급...시공사와 갈등 '법적대응'예고
윤상현, 주택 시공피해 언급...시공사와 갈등 '법적대응'예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상이몽2' 통해 시공피해 알려...시공사 측 "하자 과장 일방매도"
ⓒSBS방송화면
ⓒSBS방송화면

[시사포커스 / 이청원 기자] 배우 윤상현이 앞서 한 방송에서 주택 시공피해 사실을 언급하자 이에 시공사의 반박 주장에 재반박하며 법적대응을 예고했다.

23일 윤상현의 소속사 측은 시공사의 반박 주장에 대해 “시공 피해는 방송에서 보신 그대로”라고 설명하며 “연예인의 위치에서 방송을 활용한 것이 아니다”고 했다.

이어 “리얼리티 관찰로 배우의 일상을 방송 하는 프로그램에서 가족들이 기본적인 의식주 생활이 안되는 심각한 피해 상황이 그대로 방송 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당사는 향후 언론을 통해 시시비비를 가리기 보다, 법적 대응을 하여 피해 보상을 받고자 한다”며 “배우 또한 방송 후 공감하는 많은 분들의 응원을 받았고 이에 힘든 싸움이겠지만 눈 앞에 제안이나 합의 보다는 법적인 성과로 또 다른 피해자가 나오지 않도록 노력 할 것”이라고 했다.

더불어 “마지막으로 시공사가 언론을 통해 밝힌 내용에 허위 사실이 적시 되어 있어 이 또한 법적 대응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윤상현은 현재 출연중인 SBS ‘동상이몽2’를 통해 주택을 시공하는 과정에서 시공피해를 입었다고 방송을 통해 언급했다.

이에 시공사 측은 “윤 씨 측이 방송을 통해 하자를 과장하고 일방적으로 매도했다”며 “아무리 우리가 힘 없는 업체이고 본인은 방송 권력을 가진 연예인이라 해도 이렇게 언론플레이를 하는 것은 갑질”이라고 비난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