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그바 PK 실축’ 맨유, 울버햄트전 1-1 무승부… 2R 제동
‘포그바 PK 실축’ 맨유, 울버햄트전 1-1 무승부… 2R 제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폴 포그바, 페널티킥 찬스 얻었지만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승리할 기회 놓쳤다
폴 포그바, 페널티킥 실축으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울버햄튼과 1-1 무승부/ 사진: ⓒ게티 이미지
폴 포그바, 페널티킥 실축으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울버햄튼과 1-1 무승부/ 사진: ⓒ게티 이미지

[시사포커스 / 이근우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울버햄튼과 비기면서 연승을 하지 못했다.

맨유는 20일(한국) 영국 울버햄튼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울버햄튼과의 경기에서 1-1 무승부를 거뒀다.

지난 12일 열린 개막전 첼시와의 경기에서 4-0 완승으로 좋은 출발을 보였던 맨유는 지난해 세 차례 승부에서 2패 1무를 기록했다. 울버햄튼에 의해 잉글랜드축구협회(FA) 컵에서 탈락하기도 했다. 이번 시즌 첫 대결도 무승부를 허용하며 2라운드부터 제동이 걸렸다.

선제골은 맨유의 몫이었다. 전반 27분 마커스 래시포드가 내준 볼을 앤서니 마샬이 왼발 슈팅으로 골문을 열었다. 그러나 후반 10분 코너킥에서 후벵 네베스의 오른발 슛이 동점골로 이어지며 균형을 이뤘다.

서로의 골문을 열지 못하고 있던 때에 울버햄튼 라이언 베넷이 경고를 받으면서 페널티킥을 따냈다. 그러나 폴 포그바가 실축을 하면서 기회를 놓쳤다. 종료 10분을 남겨두고 후안 마타를 투입했지만 경기의 흐름을 바꾸지 못했다.

한편 개막전을 대승으로 장식했던 맨유는 지난해 천적 울버햄튼에 덜미를 잡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