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월드 유병천 대표, ‘직원 사고’ “충분한 치료 이루어지도록 필요한 지원하겠다”
이월드 유병천 대표, ‘직원 사고’ “충분한 치료 이루어지도록 필요한 지원하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 대표 "향후 치료와 관련하여 환자와 가족들께서 원하는 바에 따라 충분한 치료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회사 차원에서 필요한 지원"
이랜드그룹이 운영하는 테마파크 이월드의 직원이 다리가 절단되는 사고를 당한 가운데, 이월드 유병천 대표가 공식 입장을 내놨다. (사진 / 이월드 홈페이지)
이랜드그룹이 운영하는 테마파크 이월드의 직원이 다리가 절단되는 사고를 당한 가운데, 이월드 유병천 대표가 공식 입장을 내놨다. (사진 / 이월드 홈페이지)

[시사포커스 / 이영진 기자] 이랜드그룹이 운영하는 테마파크 이월드의 직원이 다리가 절단되는 사고를 당한 가운데, 이월드 유병천 대표가 공식 입장을 내놨다.

19일 이월드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유병천 대표이사의 입장문을 밝혔다.

앞서 이월드에서 롤러코스터 ‘허리케인’을 조작하던 알바생 A씨는 지난 16일 오후 6시 52분께 오른쪽 다리가 레일과 바퀴에 끼면서 다리가 절단되는 사고를 당했다.

이에 유 대표는 입장문을 통해 “이월드 내 놀이시설 ‘허리케인’에서 기종을 운영하던 저희 직원 A씨의 다리가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며 “이월드 내에서 일어난 안타까운 사고로 걱정과 염려를 끼쳐 회사를 대표하는 사람으로 죄송한 마음이다”고 밝혔다.

이어 “무엇보다 다친 직원과 가족들께 깊은 위로의 마음을 드린다”며 “현재 저를 비롯한 이월드의 직원들이 24시간 교대로 병원에서 대기하며 치료과정을 함께 하고 있다. 향후 치료와 관련하여 환자와 가족들께서 원하는 바에 따라 충분한 치료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회사 차원에서 필요한 지원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사고 발생 직후 이월드는 해당 놀이기구의 운영을 즉시 중단했고 사고 경위를 파악하기 위한 수사에 적극 협조하는 동시에 해당 놀이시설 및 운영과정에 대한 점검을 실시하고 있다”며 “향후 재발방지를 위해 모든 놀이기구들의 안전점검을 다시 실시하고 안전 규정에 대한 보강과 함께 직원들에 대한 교육도 강화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유 대표는 끝으로 “현재 사고 경위와 원인에 대한 경찰 조사가 진행 중이다”며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향후 대책은 물론, 안전한 이월드를 고객분들께 선보이기 위한 개선방안을 수립하여 공식적으로 알려 드리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명윤 2019-08-20 20:11:52
영화 '카트' 보고 나서 '애슐리'를 방문하지 않고 있어요.

요리에는 대접하는 분의 마음도 담긴다고 알고 있는데,
이랜드 계열 '애슐리'의 직원 처우가 좋지 않다고 들었어요.

손님입장에서 합리적인 가격에 제공받는 식사도 중요하겠지만,
같은 공간에서 누군가는 혜택을 누리고, 누군가는 열악한 환경에 놓여 있다면,
직원 분들은 어떤 마음을 담아 손님에게 요리를 대접해 주시고 계실지? 마음이 쓰입니다.

그런데, '애슐리' 뿐만 아니라, '이월드' 직원 복리후생도 열악하다고 하니,
해당 계열사 직원 분들이 심히 걱정됩니다.

'이랜드' 계열사 상품 구매를 주저하지 않기 위해서라도,
정규직, 비정규직 구분 없이 소중히 대해 주는 분위기 조성이 필요하겠다고 생각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