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각종 의혹들 진실과 많이 달라...후보로서 감당할 일"
조국, "각종 의혹들 진실과 많이 달라...후보로서 감당할 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일이라도 청문회 열리면 즉각 출석해 다 해명할 것"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이청원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쏟아지는 자신의 의혹들과 관련해 ‘실체적 진실과는 많이 다르다’는 입장이다.

19일 조국 후보자는 인사청문회 준비를 위해 마련된 자신의 사무실로 출근하는 자리에서 취재진들의 질문에 “연일 수고가 많다”고 운을 뗐다.

이어 “언론 등에서 제기하고 있는 저의 현재 가족, 그리고 저의 과거 가족 전체에 대한 의혹 제기 잘 알고 있다”며 “고위공직자 후보로서 감당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들께서도 의혹의 눈길을 보내고 있다는 점 알고 있지만 실체적 진실과는 많이 다르며 “국민의 대표 앞에서 소상히 밝히겠다”고 설명했다.

또 “국회 청문회를 내일이라도 열어주신다면 즉각 출석해 모두 하나하나 다 말씀 드리겠으며 법무부 장관 후보 내정 시에 약속드렸던 것처럼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되고 나면 펼치고 싶은 정책과 비전에 대해서도 조만간 발표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어 “(현재까지 지명지정 이후 소감같이) 기본 마음가짐은 달라진 게 없다”며 “국민의 대표 앞에서 모든 것을 밝히고 답변 드리겠다는 기조”라며 “청문회가 늦어져도 입장 변화없이 국회 일정에 따르도록 하겠다”고 했다.

한편 조국 후보자는 앞서 법무부 장관 지명이후 가족의 사모펀드, 부동산 거래에 관한 의혹, 친동생의 위장이혼 등 연이어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