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전국 최초 드론활용 '열지도' 제작 나선다
성남시, 전국 최초 드론활용 '열지도' 제작 나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탑역·서현역·모란역 등 5곳 열센서 장착 드론 띄워 온도 분포 파악
성남시 구미동 일대 일반지도(왼쪽)과 열지도. /성남시
성남시 구미동 일대 일반지도(왼쪽)과 열지도. /성남시

[경기남부 / 김승환 기자] 경기 성남시가 폭염에 효율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전국 최초로 드론을 띄워 ‘열(熱)지도’ 만들기에 나선다.

14일 시에 따르면 열지도는 지표면의 온도 분포와 변화를 ▲20~32도-파란색 ▲33~35도-진한 파란색 ▲36~38도-빨간색 ▲39~44도-주황색 ▲45~50도-노란색 등 5개 단계의 색으로 시각화하는 전자 지도다.

시는 15일부터 20일까지 인구 이동이 많은 야탑역, 서현역, 모란역 인근 등 모두 5곳 5㎢ 구간에 열 센서를 장착한 드론을 띄워 온도 분포를 파악한다.

이들 지역은 정오부터 오후 5시까지 이동 인구가 1만명 이상으로 집계돼 성남 전체 면적 142㎢의 평균 이동 인구 30명의 333배를 넘는 곳이다.

시는 드론이 해당 지역을 비행하면서 열 센서로 측정·촬영하는 열 데이터를 비행 좌표와 연결해 전자 지도로 편집하는 방식으로 열지도를 제작할 방침이다. 열지도는 시 내부 행정망 공간정보시스템 자료로 구축된다.

노란색, 주황색, 빨간색으로 표시되는 지역의 도로는 살수차를 투입하거나 폭염방지 그늘막, 쿨링포그, 쿨스팟 설치 여부를 판단하는 데 쓰인다.

또 폭염 노출 인구와 면적, 영향 등을 분석해 재난취약계층 지원, 가로수 식재 등 폭염에 대비한 정책 자료로도 활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