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 '블랙 뮤직 페스티벌' 관객 3만 여명 대폭발 
의정부 '블랙 뮤직 페스티벌' 관객 3만 여명 대폭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힙합가수 타이거JK, 윤미래, 비지, 수퍼비, 그레이 등 호화 힙합전사 총 출동

[경기북부/고병호 기자 ] 13일 경기 (사)의정부시예술의전당 측은 올해로 2회째를 맞이한 ‘의정부 블랙뮤직페스티벌’의 성황을 알렸다. 

지난 9일과 10일 양일간 의정부시청 앞 광장에서 펼쳐진 이번 축제는 살인적인 폭염에도 불구하고 3만 여명의 관중들이 전국에서 몰려들어 힙합의 열기를 실감나게 했다. 

의정부시에 거주하는 유명 힙합 부부가수 타이거JK와 윤미래가 기획하고 우원재, 창모, 그레이, 수퍼비 등 국내 최고의 힙합 뮤지션들이 함께 하고 세계랭킹 1위의 의정부시를 대표하는 비보이 퓨전MC가 펼치는 스페셜 스테이지는 열광의 도가니였다. 

지난 9일과 10일 양일간 의정부시청 앞 광장에서 펼쳐진 의정부블랙뮤직페스티벌.사진/고병호 기자
지난 9일과 10일 양일간 의정부시청 앞 광장에서 펼쳐진 의정부블랙뮤직페스티벌. 사진 / 고병호 기자

특히 신예 아티스트를 위한 슈퍼루키(Super Rookie)무대는 유튜브 채널 맥너겟TV로 생중계되어 더욱 열기를 더했다. 

이뿐만이 아니라 R&B, 재즈 등 다양한 프로그램은 축제기간중에 상설 진행된 블록파티(Blobk Party)의 디제잉, 랩, 노래, 춤을 다양한 스트리트 관련 콘텐츠로 명실상부한 음악의 대축제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 외에 관람관객들을 위해 무료 스케이트보드 강습, 스케이트 대회 등은 현장에서 청소년들의 큰 인기를 끌었고 퓨전음식들로 가득 찬 푸드트럭은 스탠딩구역과 피크닉존에 넘쳐나는 관객과 어우러져 의정부시청 앞 잔디광장을 풍성한 먹거리와 문화예술공간이 함께하는 음악의 향연을 만들었다. 

또한 이 축제는 2회 만에 ‘경기관광유망축제’에 선정돼 의미 있는 성과를 거뒀다. 

이 축제의 총감독인 소홍삼 예술의전당 문화사업본부장은 앞으로 지속적인 노력을 통해 국내의 최고음악축제로 성장시켜나가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