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국가전복 조직 몸담은 조국, 법무부장관 앉는 게 말 되나”
황교안 “국가전복 조직 몸담은 조국, 법무부장관 앉는 게 말 되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사노맹 사건으로 실형선고 받았던 사람…자기 반성한 적 있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2일 문재인 대통령이 끝내 조국 전 민정수석을 법무부장관 후보자로 지명한 데 대해 “아무리 세상이 변해도 국가전복을 꿈꾸는 조직에 몸담은 사람이 법무부장관에 앉는 게 도대체 말이 되는 얘긴가”라고 일침을 가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바꿔야 할 외교안보라인은 그대로 두고 국민이 결사반대하는 조 전 수석을 법무부장관으로 임명했다. 조 후보자는 사노맹 관련 사건으로 실형까지 선고 받았던 사람”이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그는 이어 “사노맹은 어떤 단체인가. 무장봉기 사회주의 혁명 달성을 목표로 폭발물을 만들고 무기 탈취 계획을 세우고 자살용 독극물 캡슐도 만들었던 반국가조직”이라며 “과연 조 후보자가 이 일에 대해 자기반성을 한 적이 있나”라고 꼬집었다.

이에 그치지 않고 황 대표는 “조 전 수석은 편향된 인식을 여지없이 드러냈다. 정부와 견해가 다른 국민들을 친일파로 매도하는 사람”이라며 “이 사람에게 공정한 법치를 기대할 수 있겠나. 이 정권이 이러고도 민주주의를 얘기할 수 있을까”라고 비판했다.

한 발 더 나아가 그는 조 전 수석의 민정수석 시절도 꼬집어 “무려 16명의 장관급 후보자가 청문회를 통과하지 못했다. 인사검증에도 실패”라며 “본연의 업무는 제대로 하지 못하면서 SNS 정치로 국론분열에 앞장섰다. 오죽하면 서울대 학생들이 뽑은 부끄러운 동문 투표에서 압도적 1위를 했겠나”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그러면서 황 대표는 “과거 정부에서 민정수석에서 법무부장관에 직행했을 때 민주당은 뭐라고 했나. 검찰을 선거에 이용하려는 최악의 측근인사라고 비판했다”며 “조 후보자 지명을 철회하기 바란다. 문 대통령이 임명을 강행한다면 국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지명 철회를 거듭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민초 2019-08-14 13:32:07
회전문 인사에다 철판깔기 인사입니다.
국가전복 음모를 서슴치 않았던 사람을 법무장관에 앉힌다는 건
국민을 개돼지로 취금한다는 것이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