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훈, “조국, 검찰‧사법개혁 적임자” VS 홍문표, “대통령 고집”
설훈, “조국, 검찰‧사법개혁 적임자” VS 홍문표, “대통령 고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훈, “조국, 검찰‧사법개혁 해낼 수 있는 유일한 사람”
홍문표, “문재인 정부에 인재가 이렇게 없느냐”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법무장관 지명이 확실시 되고 있는 가운데 설훈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9일 “검찰개혁과 사법개혁을 해낼 수 있는 유일한 사람이 조국”이라고 치켜세웠다.

설 최고위원은 이날 YTN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대통령과 호흡을 맞춰서 검찰개혁과 사법개혁을 해낼 사람”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여권 내에서는 통용되는 이야기들 이었다”며 “국민들도 우리 당을 지지하는 분들 중에서는 조국이 제일 적임자일 것이다, 이런 지적이 훨씬 많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홍문표 자유한국당 의원은 “조 전 수석이 나온 서울대에서 반대하는 목소리, 대자보까지 붙고, 최근에는 ‘서울대 부끄러운 동문’ 1위를 할 정도”라며 “이것은 대통령의 아집이나 고집이지, 국민의 소리를 듣고 하는 것은 아니지 않느냐”고 맹비난 했다.

홍 의원은 “문재인 정부에 인재가 이렇게 없느냐”며 “(사법‧검찰)개혁을 조 전 수석 외에는 못한다는 것은 대한민국에 얼마나 수많은 인재가 수도 없이 있는데 대통령 주변에 사람이 없다는 증거”라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