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평화당 ‘10명 탈당’ 결의…유성엽, “정동영 끝내 거부”
민주평화당 ‘10명 탈당’ 결의…유성엽, “정동영 끝내 거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성엽, “한국당 반성 않고 집권당 무능‧무책임… 정치개혁 절실”
유성엽 민주평화당 원내대표.[사진 / 시사포커스 DB]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 유성엽 민주평화당 원내대표는 8일 평화당 내 비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대안정치) 소속 10명 의원이 탈당한다고 밝혔다.

유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비공개 회의를 가진 직후 브리핑을 통해 “오늘 대안정치 소속 의원 전원이 평화당을 떠나기로 결심했다”고 말했다.

그는 “오는 12일 월요일 11시에 전원이 참여하는 기자회견 통해 밝히겠다”며 “창당 1년 반만에 당을 떠나는 마음이 편치만은 않다”고 했다.

유 원내대표는 “'제3지대 신당' 창당은 2보 전진을 위한 1보 후퇴”라며 “변화와 희망을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라는 점을 당원 여러분도 동의해주실 것이라 본다”고 말했다.

이어 “정동영 대표는 '함께 하자'는 거듭된 제안을 끝내 거부했다”며 “황주홍 의원의 중재안에도 번복해버렸다”고 전했다.

유 원내대표는 “원활하고 신속한 제3지대 신당 결성을 위해 당 대표직을 내려놓고 비상대책위원회로 전환하자고 했지만 안타깝게도 이를 당권 투쟁으로 받아들이고 거부했다”며 “당을 살려보자는 것이지 이게 무슨 당권 투쟁인가. 결코 당권 투쟁이 아니고 제3지대 신당으로 전환할 것이라는 제의라는 점을 거듭 말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머지않아 다시 한 길에서 만날 수 있길 기대한다”며 “지금 정치권이 요동치고 있다. 지금 정치 현실은 국민이 원하는 정치에 필요충분조건을 갖추지 못하고 있다”고 했다.

유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반성하지 않고 집권당은 무능하고 무책임하다”며 “여의도의 정치개혁이 절실하다. 말 그대로 변화와 희망이 필요하다. 대안정치가 변화와 희망의 시작을 알리고 이끌어가는 데 앞장서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이념을 떠나 민생 정치에 동의하는 모든 이들이 모여 새로운 제3지대 신당을 건설할 것을 제안한다”며 “새 인물을 만나겠다. 저희 의원들은 모든 기득권을 내려놓고 변화와 희망을 위한 '밀알'이 되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