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文 정부‧민주당, 역사부정 ‘아베 정부’ 용인 못해”
이해찬, “文 정부‧민주당, 역사부정 ‘아베 정부’ 용인 못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해찬, “강제징용‧위안부 보편적 인권 문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개막한 '강제징용-위안부 문제' 관련 사진전시회를 둘러보고 있다. [사진 / 박고은 기자]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7일 “과거 일본 정치인은 그래도 일말의 양심은 있었는데 현 아베 정부는 극우파에 기대서 역사를 부정하고 표현의 자유마저도 유린하고 있다”고 맹비난 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강제징용-위안부 문제 관련 사진전시회 개회식에서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은 이런 아베 정부를 결코 용인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강제징용과 위안부 문제 등 한일 간의 문제를 넘어 인류양심과 보편적인 인권의 문제”라며 “오늘 전시회는 결코 잊어선 안 될 우리 역사와 아픔을 되새기는 소중한 자리”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당정은 아베 정부의 경제 침략에 비장한 각오로 임해야 할 것”이라며 “이번 사태로 우리 국민들이 불안해하지 않고 우리 경제가 흔들리지 않도록 당정청에서 만반의 준비를 다 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국민들이 힘을 모아주고 있는 만큼 감정적인 대응 보다는 사태를 냉정하게 바라보고 대응해 국민들을 안심시키고 아베정부의 이러한 시도를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겠다는 각오를 가져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 대표는 “최근 우리 기업인들이 기술자립을 하기 위해서 마음을 단단히 고쳐먹고 있다”며 “일본에 정말 안일하게 의존했다고 반성을 많이 하고, 모 그룹은 회장이 직접 나서서 그런 입장을 천명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덧붙여 “이번이 정말로 산을 넘고 강을 넘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기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