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로코-녹두전', 장동윤-김소현-강태오-정준호 등 드림팀 완성
'조선로코-녹두전', 장동윤-김소현-강태오-정준호 등 드림팀 완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핫'한 청춘 배우부터 개성 만렙 연기고수까지 총출동
ⓒKBS-각소속사
ⓒKBS-각소속사

[시사포커스 / 이청원 기자] ‘조선로코-녹두전’이 퍼펙트 드림팀을 완성하며 발칙하고 유쾌한 청춘 로코의 탄생에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6일 제작진 측은 오는 9월 말 첫 방송예정인 KBS ‘녹두전’ 속 ‘핫’한 청춘 배우 장동윤, 김소현, 강태오를 비롯해 믿고 보는 정준호, 김태우, 이승준, 윤유선, 이문식 그리고 ‘개성 만렙’ 신스틸러 송건희, 조수향, 고건한 등 막강 라인업을 구축해 세상 발칙한 조선 로코의 탄생을 알렸다. 

동명의 인기 네이버 웹툰 ‘녹두전’을 원작으로 하는 ‘조선로코-녹두전’은 미스터리한 과부촌에 여장을 하고 잠입한 전녹두(장동윤 분)와 기생이 되기 싫은 반전 있는 처자 동동주(김소현 분)의 발칙하고 유쾌한 조선판 로맨틱 코미디를 그린다. 
  
‘로코 떡잎’ 장동윤과 ‘사극여신’ 김소현의 만남은 뜨거운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장동윤은 뜻하지 않은 사건에 휘말려 과부로 변장하고 미스터리한 과부촌으로 숨어든 ‘전녹두’를 연기한다. ‘여장남자’라는 파격적인 캐릭터로 데뷔 후 첫 사극 연기에 도전하는 장동윤의 변신이 기대를 높인다. 

몸치, 음치, 박치 3無를 갖춘 만년 기생 연습생 ‘동동주’로 분하는 김소현은 역대급 ‘만찢녀’ 탄생을 예고했다. 공구만 있으면 무엇이든 뚝딱 만들어내는 과부촌의 ‘금손’이자, 불의를 참지 못하는 조선 제일의 사이다 입담을 가진 ‘동동주’로 완벽 빙의할 김소현의 활약에도 이목이 집중된다. 

또 매 작품 강렬한 연기를 선보인 정준호가 권력에 집착하는 위태로운 왕 ‘광해’로 분해 극의 긴장감을 조율한다. 김태우는 광해의 벗이자 믿음직한 충신 ‘허윤’으로 분해 극의 무게 중심을 잡는다. 

또한, 다채로운 매력을 가진 이승준이 강직한 성품과 곧은 신념을 지닌 녹두(장동윤 분)의 아버지로 분한다. 연기 내공이 남다른 윤유선은 앉은 자리에서도 전국의 정보를 꿰는 기방의 ‘천행수’를 맡아 김소현과 연기 호흡을 맞춘다. 

독보적 코믹 연기의 달인 이문식은 왕년의 조선제일검이자, 현재는 섬마을에서 딸 앵두와 살고 있는 ‘황장군’으로 합류해 웃음 메이커의 활약을 톡톡히 한다. 이름만 들어도 신뢰감을 더하는 연기파 배우들의 밀도 높은 연기가 흡인력을 더할 것으로 기대감을 높인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