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미국 지지가 대일 압박에 중요…외교적 해법 집중해야”
오신환 “미국 지지가 대일 압박에 중요…외교적 해법 집중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 사회지지 획득과 대일본 압박 여론 조성에 더 많은 역량 투입해야”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 / 백대호 기자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 / 백대호 기자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6일 정부를 향해 “경협 등 중장기 수립 대책과 함께 한일 갈등 조기 수습을 위한 외교적 해법 마련에 집중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문 대통령이 남북 경협 확대로 일본의 경제 보복을 이겨내겠다고 했으나 경협을 경제전쟁 해법으로 삼기엔 당장의 상황이 너무나 급박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장기적으로 일본을 앞서는 것도 중요하지만 사태를 조기에 수습하고 우리 국민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게 더 중요하다”며 “지금이야말로 외교적 역량을 보여줄 때”라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오 원내대표는 “우리의 가장 큰 우방인 미국의 지지는 국제사회 대일 압박 여론 조성에 가장 중요하다. 어제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한일갈등에 대해 방관자적 입장을 표명한 것은 심각한 우려”라며 “미국과 중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의 지지 획득과 대일본 압박 여론 조성에 더 많은 역량을 투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뿐 아니라 그는 일본을 향해서도 “일본의 2차 수출 규제 조치로 한일갈등이 격화되면서 양국 주식 시장이 동시에 폭락사태”라며 “아베 총리는 사태가 장기화되면 될수록 일본 또한 큰 피해를 입게 된다는 사실을 깨달아야 한다”고 일침을 가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오 원내대표는 “사태가 장기화되고 일본의 반성 없는 국가 이미지가 확산된다면 도쿄올림픽 등 일본의 야심 찬 계획에 악영향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며 “일본 정부는 더 악화시키지 말고 이쯤에서 출구전략을 모색하는 게 현명한 선택”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