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병국 “민주당, 일본 팔아 총선 승리 노려…친일파도 경악할 듯”
정병국 “민주당, 일본 팔아 총선 승리 노려…친일파도 경악할 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 안위보다 정권의 내일이 더 중요한 듯…위기 극복 의지 있나 의심”
정병국 바른미래당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포토포커스DB
정병국 바른미래당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포토포커스DB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정병국 바른미래당 의원이 31일 ‘한일갈등이 총선에 미칠 영향이 긍정적’이라고 분석한 민주당 싱크탱크의 보고서와 관련해 “일본을 팔아 총선 승리라는 정파의 이익을 꾀하려 한다”고 개탄했다.

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무능한 외교로 최악의 한일관계를 만들어 경제와 안보의 위기를 야기해 놓고 국민을 친일과 반일로 분열시킨 다음 그것이 총선에 유리하게 작용하니 현재의 대응을 이어가자는 취지의 보고서”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그는 이어 “영화 ‘암살’에서 밀정인 염석진이 적절한 상처와 뛰어난 선동력으로 친일파에서 항일 투사가 돼버린다”며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아닌 염석진이 작성한 보고서가 아닌가 하는 생각마저 들게 한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그러면서 정 의원은 “친일파는 일본에 조국을 팔아 사익을 취한 사람을 말하는데 과거 친일파조차 경악할 만한 정치적 수작”이라며 “의병을 일으켜 죽창가를 부르고 토착왜구를 청산해 국채보상운동을 이어가자는 건가”라고 거듭 여당 측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한 발 더 나아가 그는 “위기 극복을 위해 최우선으로 나서야 할 여당이 위기 극복의 의지 자체가 있는지 의심스럽다”며 “민주당은 훗날의 역사가 지금의 정치를 어떻게 기록할지 다시 한 번 상기하기 바란다”고 일침을 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