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닝쇼크’ 아모레퍼시픽그룹, 2Q 영업이익 1104억원…“하반기에 반등할 것”
‘어닝쇼크’ 아모레퍼시픽그룹, 2Q 영업이익 1104억원…“하반기에 반등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마케팅 투자 및 해외 사업 확대 영향으로 이익 줄어”
아모레퍼시픽그룹이 1분기 영업실적을 발표했다. ⓒ시사포커스DB
아모레퍼시픽그룹이 1분기 영업실적을 발표했다.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임솔 기자]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올해 2분기 매출 1조5689억원과 영업이익 1104억원을 기록했다고 31일 발표했다. 지난해 동기 대비 매출은 1.0%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35.2% 감소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2분기 중 혁신 상품 개발과 고객 체험 공간 확대, 국내외 유통 채널 다각화 등을 추진했다. 어려운 영업 환경 속에서도 브랜드와 유통 채널에 투자를 계속해 미래 성장 기반을 쌓는데 주력했다.

아모레퍼시픽 주요 뷰티 계열사의 2분기 실적을 살펴보면, 주력 계열사인 아모레퍼시픽은 국내사업 매출이 성장세로 전환하고 해외사업 매출이 증가하면서 전년 동기 대비 4% 성장한 1조3931억원의 매출을 거뒀다. 그러나 국내 마케팅 투자 및 해외 사업 확대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영업이익은 40% 감소한 878억원을 기록했다.

이니스프리는 로드숍 매출 하락에 따라 매출은 8% 감소한 1476억원, 영업이익은 29& 급락한 192억원을 기록했다. 하지만 강남 플래그십 스토어를 리뉴얼 오픈하며 매장 내 체험형 콘텐츠를 강화하고 쇼핑 편의성을 향상했다. 제주 자연 원료를 담은 ‘청보리 토너’, 개인 맞춤화 제품인 ‘퍼스널 원크림’ 등을 출시하여 상품 매력도를 높였다.

에뛰드 역시 로드숍과 면세 채널의 매출 감소로 매출이 20% 감소한 456억원을 기록했지만 적자 폭은 줄였다. 에스쁘아는 멀티브랜드숍 입점 확대로 매출이 15% 성장한 123억원에 영업이익도 흑자로 전환했다. 매출 증가와 직영점 축소에 힘입어 영업이익도 흑자 전환했다.

에스트라는 멀티브랜드숍 입점을 지속하며 고객 접점을 다변화해 매출이 25% 성장한 369억원에 영업이익도 100% 이상 신장한 48억원을 달성했다. 아모스프로페셔널은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1%, 6% 감소한 214억원, 40억원이지만 유튜브, 인스타그램 등 SNS 채널을 활용한 마케팅에 집중하는 등 밀레니얼 고객과의 소통을 강화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하반기에도 혁신 상품 출시와 차별화된 브랜드 경험을 제공해 새로운 고객 ‘팬덤’을 만들어 나갈 방침”이라며 “특히 아시아와 북미 등 글로벌 핵심 시장에 새 브랜드를 내놓아 진정한 글로벌 뷰티 기업으로의 기반을 공고히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영업이익이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는 것에 대한 대응책을 묻는 질문에 아모레퍼시픽그룹 관계자는 “매출은 비슷하게 유지하고 있지만 마케팅 비용이 늘어나면서 턴어라운드를 하지 못하고 있다”면서도 “현재는 내실을 확보하고 있는 상황으로 보고 있으며 하반기부터는 그에 대한 성과가 나올 거라고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