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안보공세에 핏대 세운 민주당, “대통령이 적?…지나치다”
한국당 안보공세에 핏대 세운 민주당, “대통령이 적?…지나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통 방어' 나선 민주당, “한국당 문재인 정부의 반군같다”
더불어민주당은 29일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진행하고 있다.[사진 / 장현호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29일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진행하고 있다.[사진 / 장현호 기자]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자유한국당 지도부가 외교안보 분야에 대해 잇따라 비판 하는 발언을 이어가자 ‘지나치다’라면서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최근 북한·중국·러시아‧일본 등 주변국의 도발로 문재인 정부의 외교·경제·안보가 총체적 난국에 빠졌다며 한국당이 안보 공세를 이어가자 호위무사 역할을 하고 있는 민주당이 철통 방어에 나선 것이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29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 27일 대전서구문화원에서 열린 대전시당 당원교육 행사에서 ‘우리의 대적, 우리가 이겨야 할 상대방은 문재인 대통령 그리고 민주당’이라고 말한 것에 대해 “국민이 뽑은 대통령을 적으로 생각한다는 것이 있을 수 있나”라면서 핏대를 세웠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저는 이 기사를 보고 사실이 아니길 바랐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나경원 원내대표는 또 28일에 문 대통령을 ‘안보의 가장 큰 위협’이라고 했다”며 “군통수권자에게 ‘안보의 가장 큰 위협’이라고 얘기하는 것이 상식적으로 있을 수 있나”라고 유감을 표했다.

이 대표는 “공당을 이끌어가는 두 사람이 이런 사고방식을 가지고 이끌어가서는 안된다”며 “다시는 이런 발언이 없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설훈 최고위원도 황 대표와 나 원내대표를 겨냥해 “한국당이 문재인 정부의 반군이라도 되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든다”며 “지나치다”라고 맹비난 했다.

설 최고위원은 “안보는 무기보다 평화로 지키는 것이 100배 낫다”며 “전쟁을 벌여도 괜찮다는 것이 아니라면 한국당의 호전적 태도야 말로 대한민국 안보에 가장 큰 위험요소”라고 비꼬았다.

그는 “시대가 바뀌고 있다. 호들갑 떠는 안보 팔이는 국민의 공감을 얻을 수 없다”며 “한반도 평화번영이라는 대의 앞에 정치 집단의 사사로운 이익을 앞세워선 안된다”고 강조했다.

설 최고위원은 “더 이상 문재인 정부의 반군처럼 자처하지 말고 일본 수출규제 대응과 한반도 평화정착에 있어서 대한민국 앞날을 위해 우군이 되어달라”고 말했다.

박광온 최고위원은 “북한의 최근 행위는 분명히 문제가 있고 바람직하지도 않은 것들이지만 한국당의 주장처럼 과거로 돌아가야 된다고 생각하는 국민들 또한 안 계신다”며 “한반도 평화체제는 국민들의 열망이고, 우리가 가야 할 시대적 소명이고, 역사적 흐름”이라고 강조했다.

박 최고위원은 “한국당이 종북 프레임과 색깔론에 바탕을 둔 그런 인식에서 한시 바삐 벗어나기를 바란다”며 “그것이 진정 국민과 한국당을 위해서도 도움이 되는 길”이라고 했다.

김해영 최고위원은 황 대표를 향해 “한반도의 전쟁 위험을 증가시키는 주장”이라며 “한반도 평화와 인류의 공영이라는 관점에서 정치적인 주장을 하시길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