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2분기 영업이익 2060억원…전년比 5.9% ↓
GS건설, 2분기 영업이익 2060억원…전년比 5.9%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년동기 대비 매출, 영업이익 규모는 줄었지만 이익률은 개선
GS건설이 2분기 영업 실적을 발표했다. ⓒ시사포커스DB
GS건설이 2분기 영업 실적을 발표했다.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임솔 기자] GS건설은 2분기 영업이익 2060억원을 달성했다.

GS건설은 26일 공정 공시를 통해 2분기 매출 2조5740억원, 영업이익 2060억원, 세전이익 2130억원, 신규 수주 2조5980억원의 경영 실적(잠정)을 발표했다.

전분기(1분기) 대비 매출은 -1.1%로 소폭 떨어졌지만 영업이익은 7.9%가 늘어났고, 신규수주는 88.9%가 증가했다. 세전이익은 지난 1분기 대비 19.7%가 올라 이익성장세가 견조함을 확인했다.

주목할 점은 이익률 개선이다. 2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8.1%와 5.9%가 떨어졌지만 이익률은 전년 동기 대비 높아졌다. 실제 지난해 2분기 영업이익률과 세전이익률은 각각 6.1%, 5.3%였지만 올해 2분기에는 각각 8.0%, 8.3%를 기록해 탄탄한 내실을 다지고 있다는 평가를 받았다.

상반기 누적으로는 매출 5조1760억원, 영업이익 3980억원, 세전이익 3910억원. 신규 수주는 3조9730억원이었다. 상반기 영업이익률은 7.7%로 전년 동기(9.1%) 대비 줄었지만 지난해 상반기 1200억원의 해외프로젝트 환입금을 제외하면 실질 영업이익률은 지난해 상반기 7.2%에서 올해 7.7%로 개선된 것이다.

2분기 신규 수주의 경우 플랜트에서 GS칼텍스 MFC 프로젝트(1조1400억원)과 우크라이나 태양광발전사업(580억원)을 수주하고, 주택/건축 부문에서 성남 산성구역 재개발 사업(2,160억원)과 철산 주공 10·11단지(2980억원)를 수주했다. 인프라 부문에서는 수원-광명 고속도로 민간투자사업 관리 운영(3240억원)을 수주해 전 사업부문에서 고르게 성과를 거뒀다.

GS건설은 “수익성에 기반한 선별 수주와 경쟁력 우위 사업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하반기에도 양호한 경영 성과를 거둬 지속 가능한 성장을 이뤄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