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가속지연 논란 ‘베리 뉴 티볼리’ 무상점검 예정
쌍용차, 가속지연 논란 ‘베리 뉴 티볼리’ 무상점검 예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날씨 급격히 더워져 엔진 노킹센서 민감하게 작동한 것이 원인
쌍용자동차의 베리 뉴 티볼리. ⓒ쌍용자동차
쌍용자동차의 베리 뉴 티볼리. ⓒ쌍용자동차

[시사포커스 / 임솔 기자] 쌍용자동차는 ‘베리 뉴 티볼리’ 가솔린 모델에서 발생한 가속 지연 현상 등의 고객 불편 사항에 대한 원인 규명을 마치고 곧 무상점검 조치를 시행할 계획이라고 26일 밝혔다.

쌍용차는 지난달 출시된 베리 뉴 티볼리 가솔린 모델 중 일부 차량에서 정차 후 출발을 위해 가속페달을 밟았을 때 가속이 간헐적으로 지연되는 현상에 대해 긴급 분석을 실시했다.

분석 결과 급격히 더워진 날씨 속 주행·정지가 반복되는 일부 환경에서 엔진 노킹센서가 민감하게 작동해 엔진제어유닛(ECU)이 엔진 출력을 강제로 조정하면서 발생된 현상으로 밝혀졌다. 엔진제어유닛의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하면 센서 신호를 정확하게 판단할 수 있어 이러한 현상을 해결할 수 있다는 것이 쌍용차의 설명이다.

쌍용차는 관련 업체와 개선된 소프트웨어 개발 등 필요한 준비를 다음달 2일까지 마칠 계획이며 해당 차종 소유자에게 별도 안내할 예정이다.

쌍용차는 "고객들에게 깊은 사과의 뜻을 표하며 조속하고 원만하게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티볼리 고객 중 가속 지연 현상이 발생했거나 해당 문제에 대한 안내를 원할 경우 쌍용차 고객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