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영, 프라이부르크 프리시즌 3경기 연속 공격 포인트 기록
정우영, 프라이부르크 프리시즌 3경기 연속 공격 포인트 기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우영, 슈투트가르트와의 경기에서 골문 열며 3경기 연속 공격 포인트 달성
정우영, 프라이부르크 이적 후 프리시즌 3경기 연속 공격 포인트/ 사진: ⓒ게티 이미지
정우영, 프라이부르크 이적 후 프리시즌 3경기 연속 공격 포인트/ 사진: ⓒ게티 이미지

[시사포커스 / 이근우 기자] 정우영(20, 프라이부르크)이 이번 여름 이적 이후 좋은 기세를 이어가고 있다.

프라이부르크는 19일(한국시간) 오스트리아 슈룬스에서 열린 슈투트가르트와의 프리시즌 경기에서 2-4로 패배했지만 정우영은 경기 막판 교체 투입돼 골을 터뜨리는 등 3경기 연속 공격 포인트를 기록했다.

이날 경기는 30분씩 총 4쿼터로 이뤄졌다. 정우영은 3쿼터에서 롤란드 살라이 대신 그라운드로 올라 페널티지역 좌측에서 긴 패스를 받고 오른발 슈팅으로 골문을 열었다. 프리시즌 3경기에서 2골 1도움으로 3경기 연속 공격 포인트다.

정우영은 지난 7일 링스와의 경기에서 첫 골을 터뜨려 이목을 집중시켰고, 14일 오펜부르커전에서는 도움도 기록, 프리시즌 내내 공격 포인트로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권창훈도 경기에 선발출전한 뒤 2쿼터 중반에 교체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