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추경, 北 목선 국조 받으면 심사…투 포인트 국회 열면 표결”
나경원 “추경, 北 목선 국조 받으면 심사…투 포인트 국회 열면 표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경두 해임건의안, 정동영 평화당 대표도 표결해야 한다고 말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9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 박상민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9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 박상민 기자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6월 임시국회 마지막 날인 19일 “국정조사를 받으면 오늘 내 추가경정예산안을 심사할 것이고 다음 주 투 포인트 국회를 열면 하루는 정경두 국방부 장관 해임안을 보고하고 하루는 추경 법안 (검토하고 정경두) 해임안을 표결하겠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안타까움을 넘어 자괴감이 들고 자괴감 넘은 분노를 느낀다. 여당은 국회가 해야 할 최소한의 책무를 다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오늘 하나 선택해 달라. 오늘이 6월 임시국회 마지막 날”이라며 “국정조사를 받거나 다음 주 투 포인트 국회를 열어주면 추경을 심사해 할 건 하고 뺄 것은 빼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나 원내대표는 “안보 파탄과 군 기강해이는 대한민국의 중요한 문제”라며 “적어도 국정조사하거나 해임건의안 표결을 당연히 해야 하고 전날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도 표결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역설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전날 5당 대표들과 회동했던 문 대통령까지 겨냥 “어제 회동에서 정 장관의 거취에 대해선 최소한의 답이 있을 것으로 기대해봤다”며 “대통령이 회동 임하는 자세 보면서 진정한 해법이 보이지 않아 답답함을 넘어 절망감을 느꼈다. 야당의 분노가 아니라 국민의 분노 아닌가”라고 일침을 가했다.

한 발 더 나아가 그는 “5당 대표 불러놓고 대통령의 위기 극복 방안이 고작 그거였는지 묻고 싶다”며 “경제 해법에 있어서도 선택근로제, 52시간 예외업종 확대 등 한 부분이라도 말할 줄 알았다”고 문 대통령을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