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일본 반도체 대체제 검토’…1개월 소요, 계약기간까지 2~3개월 걸릴 듯
삼성전자, ‘일본 반도체 대체제 검토’…1개월 소요, 계약기간까지 2~3개월 걸릴 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토레지스트, 불화수소 대상…플루오린 폴리이미드는 제외
삼성전자 관계자 “1개월 테스트 후 계약 관련 사항 고려”
삼성전자 클린룸 반도체 생산현장 @ 삼성전자
삼성전자 클린룸 반도체 생산현장 @ 삼성전자

[시사포커스 / 강기성 기자] 삼성전자가 일본의 반도체 수출규제에 대응할만한 관련 소재에 대한 일본 외 다른 나라 제품 테스트에 돌입했다.

규제 품목 세가지 중 포토레지스트(PR)와 불화수소 등 반도체와 관련 제품이 대상이고 OLED 소재인 플루오린 폴리이미드는 아직 불투명하다.

17일 삼성전자 관계자는 “다양한 가능성에 대해서는 검토하고 있는 걸로 알고 있다”며 “구체적인 기간, 업체, 나라 등은 확인할 수 없지만 공정 사용물질에 대한 검토는 시간이 한달 가량은 필요한 걸로 알려져있다.”고 말했다

그는 “검토가 끝나봐야 라인에 본격적용할 수 있을지 알수 있다”면서 “통과된다고 해도 계약까지 가려면 물량, 가격등 여러 고려요소를 거쳐야 현장에서 적용할 수 있다”고 추가적인 시일이 소요됨을 알렸다.

전일 삼성전자 또다른 관계자는 “고순도 불화수소 등 일본산을 대체할 소재를 찾기 위해 테스트를 하고 있다”며 “다른 나라 제품 등에 대한 다양한 검토를 하고 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날 일본의 닛케이 신문은 삼성전자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삼성전자가 일본산이 아닌 불화수소를 반도체 제조공정에 활용하기 위한 품질 시험에 착수했다"며 "삼성전자 측에서는 조달처를 밝히지 않고 있지만 한국·대만·중국 기업 제품일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이 신문은 "실제 공정 활용 여부에 대한 판단까지는 2~3개월이 걸릴 전망이지만 결과에 따라 한국 반도체 업계의 일본 이탈로 이어질 가능성도 있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