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디스, '회사분할'한 KCC 신용등급 ‘부정적’→‘하향조정 검토’
무디스, '회사분할'한 KCC 신용등급 ‘부정적’→‘하향조정 검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무지표 약화 및 안정적인 국내 사업의 이익 기여가 축소될 것
ⓒ KCC
ⓒ KCC

[시사포커스 / 강기성 기자] 신용평가사 무디스는 KCC의 기업신용등급(현재 'Baa3')에 대한 등급전망을 '부정적'에서 '하향조정 검토'로 변경했다고 17일 밝혔다.

앞서 KCC는 최근 회사분할 계획을 발표하고 유리와 인테리어 등 일반 소비자 대상 사업을 분할해 KCG(가칭)를 설립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기존 KCC는 실리콘, 도료, 소재 업무를 다룬다.

무디스는 "KCC가 계획대로 회사분할을 이행하면 재무지표가 약화되고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국내 사업의 이익 기여가 축소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회사분할 후 존속회사의 조정 EBITDA(법인세·이자·감가상각비 차감 전 영업이익)는 10∼15%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는 반면 차입금의 의미 있는 감소는 예상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무디스는 "유리사업부문 분할로 존속회사의 사업 다각화가 다소 약화하고, 경쟁이 치열하고 변동성이 큰 실리콘 사업부문 비중이 55∼60%로 분할 계획 발표 전 예상한 50% 대비 높은 수준이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