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노들' 박지연, "극중 캐릭터 매력있다...김세정과 호흡도 기대"
'너노들' 박지연, "극중 캐릭터 매력있다...김세정과 호흡도 기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은주 겉으론 도도하고 막 나가는 캐릭터로 보일 수 있지만 반전 있는 친구"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이청원 기자] ‘너의 노래를 들려줘’에서 티아라 출신 지연이 우아하고 치명적인 카리스마가 넘치는 ‘하은주’로 변신한다.

16일 제작진 측에 따르면 극중 박지연은 타고난 재능과 우월한 미모로 모두가 주목하는 매력적인 바이올리니스트 하은주를 열연,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특히 박지연은 “한 가지 장르가 아니라 미스터리, 음악, 청춘, 성장 등 다양한 이야기를 담고 있는 작품이라 새로웠다”며 “내가 느낀 낯선 새로움을 시청자분들께도 잘 전달드리고 싶다”며 드라마의 매력을 아낌없이 드러냈다.
 
극중 맡은 역할인 하은주는 주목받는 것을 즐기고 바이올린 퍼포먼스가 화려해 늘 주목을 받는 인물. 특히 아름다운 외모와 어디로 튈지 모르는 도도한 성격으로 남자 추종자들의 찬사를 받는다고 해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에 박지연은 “하은주는 겉으론 도도하고 막 나가는 캐릭터로 보일 수 있지만 반전 있는 친구”라며 “미워할 수 없는 이중적인 모습이 매력이다”는 강조했다.

뿐만 아니라 그녀는 김세정이 연기할 홍이영과 대학 동기 사이로 배경부터 사는 환경까지 정 반대의 현실을 살아가고 있지만 오래 전부터 질긴 인연으로 묶여 있는 두 사람의 관계가 극에 재미를 더욱 배가시킨다고 귀띔했다.
 
박지연은 “막내 김세정은 분위기 메이커다. 등장만으로도 밝은 기운을 뿜어내는 친구다. 너무 귀엽다”며 김세정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내 두 사람의 호흡이 기대되고 있다.
 
한편,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너의 노래를 들려줘’는 살인 사건이 있었던 ‘그날’의 기억을 전부 잃은 팀파니스트가 수상한 음치남을 만나 잃어버린 진실을 찾아가는 미스터리 로코 드라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