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미국 2조원 규모 전기차 배터리 2공장 신설 계획”
“LG화학 미국 2조원 규모 전기차 배터리 2공장 신설 계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로이터통신 '2022년 가동 목표로 신설 계획 중' 보도
LG화학이 2022년 가동을 목표로 미국 켄터키주 또는 테네시주에 2조원 규모의 배터리 공장을 신설할 것이라는 소식이 전해졌다. ⓒ 뉴시스
LG화학이 2022년 가동을 목표로 미국 켄터키주 또는 테네시주에 2조원 규모의 배터리 공장을 신설할 것이라는 소식이 전해졌다. ⓒ 뉴시스

[시사포커스 / 강기성 기자] LG화학이 미국에 두 번째 전기차 배터리 공장을 짓는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11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LG화학이 2022년 가동을 목표로 미국 켄터키주 또는 테네시주에 2조원 규모의 배터리 공장을 신설할 것이라고 전해졌다.

또 로이터는 배터리는 곧바로 볼보, 현대차, GM, 폴크스바겐에 등의 완성차 업체에 공급되게 된다고 업계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LG화학의 배터리 2공장신설은 약 1년전부터 나온 얘기다. 이전에는 현 1공장인 미시간주 공장을 증설할 것이라는 전망이었다. LG화학 미시간 공장은 2012년 지어졌다.

LG화학 관계자는 "3월 기준 수주물량이 110조원 정도이고 수주는 계속 늘어날 전망"이라면서 "다만 미국 전기차 배터리 공장이 증설이 될지, 신설이 될지는 결정된 바 없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