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솔직히 윤석열만한 사람 없지 않나”
이인영, “솔직히 윤석열만한 사람 없지 않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인영, “위증‧거짓말 등 과대포장해 국민 호도”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장현호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장현호 기자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1일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청문보고서 채택에 난항을 겪고 있자 “솔직히 이만한 사람이 없지 않느냐”고 청문보고서 채택을 촉구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일부 야당은 혼선에서 비롯된 답변으로 청문 보고서 채택 거부하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윤 후보자는 국민과 함께하는 검찰을 이끌 적임자임을 인사청문회에서 충분히 보여줬다”며 “큰 범죄라고 단정하고 위증, 거짓말 등 자극적인 말로 과대포장 해서 국민을 호도하려고 한다”고 지적했다.

이 원내대표는 “야당은 권력 눈치 보지 않고 국민만 바라보는 윤 후보자 정직함이 마땅하지 않은가”라며 “국민의 여망에 야당이 신속히 응답해야 한다”면서 윤 후보자 보고서 채택을 재차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