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민주당, 반일 감정 부추기나…감정 휩쓸리면 국익 추락”
나경원 “민주당, 반일 감정 부추기나…감정 휩쓸리면 국익 추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복 멈추고 위기 극복하는 데 중점 둬야…일본 선거 끝나는 대로 의회채널 교류할 것”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 박상민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 박상민 기자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8일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여당이 초강력 대응책을 얘기하면서 반일감정을 부추기고 정치적으로 활용하는 것이 아닌가”라고 경고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역사갈등을 경제보복으로 가져가는 일본 정부의 행태나 이를 반일감정으로 되갚겠다는 여당이 한일관계의 발전을 막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정치권마저 감정에 휩쓸리면 국익은 추락한다”며 “국회에서 정치권이 할 일은 보복을 멈추고 위기를 극복하는 것에 중점을 둬야 한다. 지금은 해법 마련이 우선”이라고 역설했다.

또 나 원내대표는 한국정부의 대북제재 위반 가능성을 거론한 데 아베 일본 총리를 향해서도 “근거 없는 이 발언에 대해 아베 총리가 책임져야 한다. 역사 갈등, 경제 갈등을 가져가더니 안보갈등까지 확대시키고 있다”며 “일본은 (참의원) 선거가 있는데 선거 끝나는 대로 의회채널로 교류하도록 하겠다. 근거가 있다면 정확히 밝혀줄 것을 요청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그는 북한 목선의 삼척항 진입 사건에 대해선 “정경두 국방부장관 해임안과 북한 동력선 국정조사를 모두 수용해야 한다. 안보 정상화를 위한 최소한의 조치”라며 “이대로는 국가안보를 맡길 수 없다. 외교·안보라인 모두 교체해야 하고 임시국회 내에 반드시 관철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신창호 2019-07-08 20:34:58
여우같은 ㄴ 내년 총선에서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