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연설에 야4당 ‘한목소리’ 비판…“원론적‧야당 탓”
이인영 연설에 야4당 ‘한목소리’ 비판…“원론적‧야당 탓”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맹목적 평화예찬론…한국당 평화 반대세력인 듯 몰아붙여”
바른미래당, “우리 경제의 어려움은 ‘과장’이 아니라 ‘현실’”
민주평화당, “은근슬쩍 책임을 회피하려는 모습 실망”
정의당, “개혁 의지와 구체성 없는 말잔치”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3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고 있다.[사진 / 박고은 기자]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 야4당은 3일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과 관련해 한목소리로 비판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은 이 원내대표의 발언이 원론적이고 야당 탓만 한다고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자유한국당 김정재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은 한 마디로 비위맞추기, 눈치보기, 책임회피의”라고 규정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정의당과의 공조 파기를 의식해서인지,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위한 선거법 개정에 목소리를 높였다”며 “아직도 국회의원 의석 수를 줄이라는 국민 60%의 목소리보다 제 밥그릇 챙겨달라는 정의당의 생떼가 우선인 듯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미북, 남북의 관계 개선은 한국당도 진심으로 바라는 바지만 북한과의 관계 개선은 수단일 뿐 목적이 될 수는 없다. 우리의 목적은 오로지 북한 핵폐기”라며 “이 대표는 북핵 문제에 대해서는 일언반구도 없이, 맹목적 평화예찬론을 앞세워 한국당을 평화 반대세력인 듯 몰아붙였다”고 꼬집었다.

경제 문제와 관련해서도 “책임 있는 반성과 현실적 대안 제시는 없이, 소득주도성장에 대한 집착을 버리지 못한 채 경제참사의 책임을 회피하기에 급급했다”며 “여전히 선심성 포퓰리즘 사업으로 국민을 현혹시켰고, 세금 일자리 남발의 공수표를 국민 앞에 내밀었다”고 했다.

김수민 바른미래당 원내대변인은 “‘공존의 정치’로 나아가자는 총론에 있어 전적으로 동의하고, 상시 국회체제와 국민소환제 도입 역시 검토해볼만한 제안이라 생각한다”며 “그러나 야당이 현재의 경제상황을 정략적으로 과장하고, ‘실정’과 ‘파국’으로 매도하고 있다는 그의 억지 주장엔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변인은 “소득주도성장, 최저임금 등의 실책들이 빚어낸 우리 경제의 어려움은 ‘과장’이 아니라 ‘현실’”이라며 “대처방안도 공감을 주기엔 어렵다”고 했다.

이어 “추경안 처리가 급한 문제이겠지만, 소득주도성장 등 경제정책의 기조를 바꾸지 않는 한 경제회복은 어려울 수밖에 없다”면서 “국정조사 요구 등을 야당의 발목잡기로 인식하는 것도 잘못된 태도”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일하는 국회’를 만들어 가기 위해서는 이인영 원내대표가 힘주어 강조한 공존 정치의 철학이 더욱 중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정숙 민주평화당 원내대변인은 “국민께 죄송하다고 사과는 하면서도, 국회 운영의 최종책임자인 집권여당으로서의 반성은 찾기 어려웠다”며 “오히려 은근슬쩍 책임을 회피하려는 모습에서는 실망감마저 느껴졌다”고 했다.

장 원내대변인은 “집권여당으로서 지난 국회파행에 대한 더 처절한 반성과, 재발 방지를 위한 포용력 있는 태도를 요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여영국 정의당 원내대변인은 “개혁 의지와 구체성 없는 말잔치”라고 규정했다.

여 원내대변인은 “이인영 원내대표는 ‘우리에게는 목표에 대한 차이가 있는 것이 아니라, 그 목표에 도달하는 시간과 방법의 차이가 있을 뿐’이라고 했지만 시간과 방법은 정해져있다”며 “8월까지 정개특위에서 여야4당의 합의안을 의결하는 것이 유일한 시간과 방법이다. 이를 위한 계획이 없다면 오늘 연설은 말잔치로 끝날 뿐”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